경기도의회 도시환경위원회, 평택 수소생산시설 등 현장 방문

김금수 | 기사입력 2022/09/27 [15:51]

경기도의회 도시환경위원회, 평택 수소생산시설 등 현장 방문

김금수 | 입력 : 2022/09/27 [15:51]

 

 

경기도의회 도시환경위원회 소속 의원들이 현장의 목소리를 듣기 위해 나섰다.

 

이에 27일 도의회 도시환경위원회는 탄소중립 사회로의 전환을 위한 수소생태계 발전 방향을 논의하기 위해 평택 수소생산시설과 수소전문기업인 용인 (주)지필로스를 방문했다.

 

이번 현장방문에는 이선구 위원장 직무대행, 김상곤 부위원장, 김성수․박명수․백현종․유영일․이영희․이택수․김용성․김태형․명재성․성기황․유호준․임창휘 위원 등 위원 14명 전원이 참석했다.

 

먼저, 위원회는 평택 수소생산시설 현장을 견학하고 엄진섭 환경국장의 수소생산시설 사업현황, 수소도시 조성계획 및 수소교통 복합기지 현황에 대한 설명을 듣고 도 수소생태계 발전방향을 논의했다.

 

이어 위원회는 지난 2021년 산업통상자원부로부터 국내 최초로 수소전문기업으로 지정된 용인시 소재 (주)지필로스를 방문 견학하는 자리를 가졌다.

 

이번에 방문한 (주)지필로스는 국내 최초의 그린수소 생산시스템을 제주상명단지에 구축했으며, 연간 1,200톤 규모의 그린수소를 생산할 예정이다. 2021년 기준 매출액이 118여억 원에 달하는 회사이다.

 

이날 위원회는 (주)지필로스 김만철 부사장의 기업 소개, 전 세계 그린경제 로드맵 등 설명을 듣고 도 수소경제 생태계를 위한 도의 역할에 대한 의견과 기업 애로사항 등을 청취한 후 공장을 견학했다.

 

이선구 위원장 직무대행은 "수소경제는 이제 도와 대한민국의 먹거리 중 하나이자 기술적으로도 수소 강대국이지만 아직은 그 저변이 넓지 않은 상황인 점을 고려했을 때, 수소경제를 위한 민·관 협력체계 구축이 무엇보다 중요하고 그 시너지가 극대화해야 된다"며 "수소경제 기업의 성장과 혁신을 위한 도 지원 정책이 필요하다"고 피력했다./김금수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장나라, 결혼하더니 더 이뻐지고 어려진 모습에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