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지역의 근대 산업역사는 모두 '산업역사박물관'에

하기수 | 기사입력 2022/09/27 [15:40]

안산지역의 근대 산업역사는 모두 '산업역사박물관'에

하기수 | 입력 : 2022/09/27 [15:40]

 

안산지역의 산업역사를 아우르는 '산업역사박물관'이 문을 열었다.

 

27일 시에 따르면 시는 오는 30일 40년 산업역사를 한눈에 살펴보고 직접 체험할 수 있는 산업역사박물관 개관식을 열고 본격적인 운영에 나선다고 밝혔다.

 

경기도 최초이자 국내 최대 규모로 문을 열 안산산업역사박물관에는 지금의 대한민국과 안산의 발전을 있게 한 각종 산업유물이 엄선해 전시된다.

 

화랑유원지 남측 1만 3천여㎡ 부지에 총 250억 원(국비 28억·도비 21억·시비 201억)을 들여 지하 1층, 지상 3층에 연면적 5,039㎡ 규모로 조성된 산업역사박물관은 수도권 최대 산업단지인 반월·시화국가산업단지의 상징적 의미와 역사성을 담은 복합문화공간으로 조성됐다.

 

특히 전시관은 크게 ▲산업과 도시 ▲산업과 기술 ▲산업과 일상이라는 주제의 상시전시실 3곳으로 구성됐다. 각 전시실에서는 안산의 도시형성과 산업의 역사부터 안산의 대표적인 산업군, 국내외 일상을 변화시킨 안산의 산업까지 실제 산업현장에서 쓰인 기계와 함께 만날 수 있다.

 

이 밖에도 어린이부터 성인까지 체험할 수 있는 VR 체험공간, 산업역사에 대해 배울 수 있는 교육실, 개방형수장고 등을 갖추고 있다. 시는 지난 3월 준공식을 거쳐 이달까지 시범 운영을 했으며 오는 30일 개관식과 함께 다음 달 1일부터 시민을 맞이한다.

 

또한 박물관은 정기휴관일인 매주 월요일을 제외하고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무료로 운영되며 체험시설인 4D영상실과 VR체험실은 누리집에서 사전예약을 통해 이용할 수 있다.

 

이민근 안산시장은 "산업역사박물관이 대한민국과 안산 발전의 중심적 역할을 한 산업역사의 의미를 되새기고 아이들에게는 살아있는 교육의 장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하기수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장나라, 결혼하더니 더 이뻐지고 어려진 모습에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