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 "자치분권 정책, 한 수 배우고 갑니다"

배종석 | 기사입력 2022/09/27 [15:02]

광명시, "자치분권 정책, 한 수 배우고 갑니다"

배종석 | 입력 : 2022/09/27 [15:02]

 

광명시 자치분권 정책이 벤치마킹으로 주목을 받고 있다.

 

27일 시에 따르면 시의 자치분권 우수사례 벤치마킹을 하기 위해 지난 26일 서울시 관악구 주민자치사업단 및 주민자치회 간사 등 12명이 시를 방문했다.

 

서울시 관악구는 내년 21개 행정동 중 6개 동의 주민자치회 시범실시를 앞두고 있어 시의 자치분권 정책을 알아보고 마을공동체 현장을 둘러보고 구정에 반영하기 위해 방문을 추진했다.

 

우선 광명7동 행복마을관리소를 찾아 운영 현황을 살펴보고 철산2동 사회적기업 '스페이스 이웃'을 방문해 광명자치대학을 통해 마을기업으로 성장한 기업의 사업 이념과 활동 내용 등을 경청했다.

 

이어 시청을 방문해 '2020-2022 광명시 자치분권기본계획' 및 자치분권 우수정책에 대한 설명을 듣고 질의·응답 시간도 가졌다.

 

'2020-2022 광명시 자치분권 기본계획'은 '광명시 자치분권 촉진 및 지원에 관한 조례'에 의거 수립됐으며 이를 바탕으로 전 동 주민자치회 실시, 중간지원조직 구축, 민관협치기구 정비 등 다양한 성과를 냈다. 시는 올해 '2023-2025년 광명시 자치분권 기본계획'을 수립을 추진 중이다.

 

또한 시 행복마을관리소는 광명동 구도심에 3개소를 운영하며 민간단체 및 유관기관과 협력해 ▲지역 순찰 활동 및 환경정비 ▲생활 방역 ▲주민 소통공간 ▲생활 공구 대여 ▲취약계층 생활 불편 해소 등을 추진하고 있으며 '2021년 경기행복마을관리소 우수사례'로 선정됐다.

 

예비 사회적기업 '스페이스 이웃'은 주민자치 리더를 양성하는 광명자치대학 사회적경제학과 1기 졸업생이 운영하는 공정무역·친환경 카페로 마을 사람들이 모여 공정무역 등을 함께 공부하고, 소통을 나누는 마을 공동체 공간이다.

 

시 관계자는 "시를 방문해준 관악구 주민자치사업단을 환영하고 감사드리며, 시의 자치분권 정책이 향후 관악구 주민자치 발전에 많은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시가 자치분권을 선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배종석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장나라, 결혼하더니 더 이뻐지고 어려진 모습에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