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승차 알림시스템' 설치로 버스정류장 무정차 '큰 예방'

강금운 | 기사입력 2022/09/26 [19:33]

인천시, '승차 알림시스템' 설치로 버스정류장 무정차 '큰 예방'

강금운 | 입력 : 2022/09/26 [19:33]

 

 

인천시민들의 버스정류장 이용에 무정차하는 사례가 줄어들 전망이다.

 

26일 시에 따르면 시는 버스정류소에 승객이 기다리고 있음을 버스 운전자에게 미리 알려주는 ‘버스승차 알림시스템’를 설치해 이달 말부터 운영한다고 밝혔다.

 

이 장치는 버스를 이용하는 시민이 버스승강장 안에 부착된 승차버튼을 누르면 외부 LED 전광판에 ‘승객 대기 중’ 알림문구가 표출되는 장치다.

 

이에 버스운전자는 버스 이용 승객이 버스정류소에 대기하고 있음을 인지하고 정차할 수 있도록 해 무정차를 사전에 예방할 수 있는 시민편의 장치이다. 또 장애인 등 ‘교통약자’ 대기 중임도 미리 알려 교통약자 승객들의 불편도 덜어질 것으로 기대된다.

 

시는 지난 19일 시내 버스정류장 103개소에 ‘버스승차 알림시스템’설치를 완료했다. 이 장치는 별도의 전원 없이 태양광을 에너지원으로 사용해 전기료 절감은 물론 탄소중립 실천에도 기여하게 된다.

 

성하영 버스정책과장은 "버스승차 알림시스템 이외에도 버스승강장 내 BIT(버스정보안내기), 공공와이파이, 냉난방 시설 등 편의시설물 확충과 함께 버스 승강장(쉘터) 설치도 확대하고 있다"며 "시민들이 보다 편리하게 대중교통을 이용할 수 있는 쾌적한 버스정류소 환경을 지속적으로 조성하겠다"고 말했다./강금운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장나라, 결혼하더니 더 이뻐지고 어려진 모습에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