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월미공원 코로나 블루 치유공간 대나무 숲 조성 '피톤치드 한가득'

구본학 | 기사입력 2021/04/28 [11:35]

인천 월미공원 코로나 블루 치유공간 대나무 숲 조성 '피톤치드 한가득'

구본학 | 입력 : 2021/04/28 [11:35]

 

인천시가 코로나 블루 극복 치유 공간으로 월미공원 월미문화관 주변, 무장애나눔길에 대나무 숲을 조성했다. 공간은 216m²에 이른다.

 

월미공원은 지난 2007년부터 대나무의 사철 푸르고 곧게 자라는 성질과 지조와절개의 상징적 가치, 정서적 치유의 목적으로 양진당, 소쇄원 등 공원 곳곳에 대나무 숲을 조성해왔다.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에 따르면 대나무 숲 1ha(6,200그루)는 연간 33.5톤의 이산화탄소를 흡수하며 이는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소나무 9.7톤, 상수리나무 16.5톤, 벚나무 9.5톤 등에 비해 매우 높은 수준이다.

 

또한 대나무는 온실가스를 흡수하는 것 외에도 피톤치드를 다량 방출해 사회생활에 지친 인체의 면역력을 높이고 심신의 건강을 회복시키는 등 긍정적 효과를 주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월미공원의 대나무 숲은 누구나 24시간 이용이 가능하고 기타 월미공원의 이용과 관련된 사항은 인천의 공원 홈페이지를 참고하거나 월미공원사업소(☎440-5944)로 문의하면 된다.

 

김천기 월미공원사업소장은 “이번에 조성된 대나무 숲이 '코로나19'로 지친 시민들의 심신을 회복하고 대나무의 멋과 풍류를 즐길 수 있는 공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구본학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고민시, 화보 공개…소녀미부터 고혹미까지 다 담았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