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 구미동 하수종말처리장, 주민 휴게 공간으로 '환골탈태'

최동찬 | 기사입력 2024/06/18 [16:30]

옛 구미동 하수종말처리장, 주민 휴게 공간으로 '환골탈태'

최동찬 | 입력 : 2024/06/18 [16:30]

성남 구미동 옛 하수종말처리장 전경 사진

 

성남 옛 구미동 하수종말처리장이 새롭게 변신한다.

 

18일 시는 시민들의 숙원사업인 옛 구미동 하수종말처리장 부지를 조속히 개방하기 위한 '안전조치 디자인 개발 및 실시설계 용역'에 착수한다고 밝혔다.

 

이번 용역은 1997년 가동 중단 이후, 약 30년간 방치된 구미동 옛 하수종말처리장 부지를 시민들에게 임시 개방해 그간 하수처리장이 제대로 활용되지 못한 것에 대한 이해를 돕기 위한 마중물 사업이다.

 

그동안 시는 혐오, 기피 시설로 인식돼 온 곳을 이미지 전환을 통해 시민 친화적 공간으로 탈바꿈하기 위해 추진됐다.

 

이번 용역 내용은 ▲임시 개방을 위해 폐건물과 구조물 안전조치 및 위험 구간 접근 금지 조치 ▲하수처리장과 연접한 오리공원과 탄천을 연결하는 시민 산책로 조성 ▲옛 하수종말처리장 전체를 조망할 수 있는 전망대 조성 ▲30년간 방치된 공간에 대한 해설안내판 설치 등이다.

 

이에 시는 제안서 평가위원회를 통해 선정된 우선협상대상자와 기술 협상 후, 이달 중 본격 용역에 착수해 올 연말 설계를 완료해 내년 6월 개방을 목표로 추진한다.

 

시 관계자는 "옛 구미동 하수종말처리장이 용역을 마치고 내년 6월 임시 개방하면 분당구 오리역 인근 주민들에게 환영받는 휴게·녹지 공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최동찬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김소연, 새 드라마 '정숙한 세일즈' 출연으로 안방 극장 컴백!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