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비 엄마인 공무원들에게 말을 조심합시다"

허정임 | 기사입력 2024/06/11 [13:58]

"예비 엄마인 공무원들에게 말을 조심합시다"

허정임 | 입력 : 2024/06/11 [13:58]

 

시흥시가 민원인에게 통화 상대방이 임신 공무원임을 알려주는 통화 연결음을 도입해 눈길을 끌고 있다.

 

11일 시는 최근 공무원을 대상으로 한 폭언 및 폭행 사례가 증가함에 따라 임신한 공무원을 보호하고, 출산 친화적인 근무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대책마련에 나섰다고 밝혔다.

 

이에 시는 민원인이 임신한 공무원에게 전화를 걸면 “지금 응대하는 직원은 아기를 가진 예비 엄마입니다....(중략) 예비 엄마인 직원에게 따뜻한 마음으로 존중과 배려를 부탁드립니다.

”라는 내용의 통화 연결음이 송출된다.

 

이를 통해 폭언과 욕설을 방지하고, 전화 예절을 독려하는 사회적 분위기를 조성하는 데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에 따라 시에 근무하는 임신 공무원이라면 누구나 통화 연결음을 신청하고 변경할 수 있어, 악성 민원을 예방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김도영 정보통신과장은 “시대적인 상황에 맞는 통화 연결음 운영을 통해, 임신 중인 공무원에 대한 존중과 배려의 문화를 만들어 민원 행정서비스가 한 단계 향상되고, 직원들의 전화 스트레스가 감소하는 계기가 마련되길 기대한다”라고 말했다./허정임 시민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김소연, 새 드라마 '정숙한 세일즈' 출연으로 안방 극장 컴백!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