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러리&)요트타고 바다도 보고 '무지개 짝꿍, 가족 섬나들이'

강금운 | 기사입력 2024/06/03 [17:33]

(갤러리&)요트타고 바다도 보고 '무지개 짝꿍, 가족 섬나들이'

강금운 | 입력 : 2024/06/03 [17:33]

 

"요트를 타고 바닷길을 체험하며 인천의 역사와 자연을 느낄 수 있어 매우 뜻깊은 시간이었어요. 인천 섬의 소중함을 깨닫고 계속 지켜나가기 위해 노력할 수 있는 계기가 된 것 같아요"

 

인천시교육청은 관내 초·중학교 다문화-비다문화 학생을 비롯, 학부모 및 교원 20여 명을 대상으로 인천섬에듀투어 '무지개 짝꿍, 가족 섬나들이' 프로그램을 진행해 큰 호응을 얻었다.

 

이번 프로그램은 무의도-영종도 바닷길을 요트로 체험하는 내용으로 구성했다. 하늘길을 이용해 외국을 드나드는 요즘 학생들에게 과거 인천을 들어오기 위한 바닷길을 소개하고 직접 요트를 체험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해양쓰레기 중 플라스틱을 녹여 인천섬에듀투어 키링을 만드는 활동을 통해 '인천 바다'를 지키기 위한 다짐의 시간도 갔는 등 참여자들에게 기억에 남는 시간을 꾸몄다.

 

도성훈 교육감은 "앞으로 인천섬에듀투어 사업을 확대해 시민 모두가 21개 섬에 개발된 24개의 코스를 탐방하며 인천 섬의 가치를 발견하고 이를 지속적으로 발전시키기 위한 노력을 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을 통해 학생들이 자연과 환경의 중요성을 깨닫고, 글로벌 시민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강금운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김소연, 새 드라마 '정숙한 세일즈' 출연으로 안방 극장 컴백!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