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 매향항·안산 풍도항 '확 바뀐다'…95억 투자해 새롭게 '탈바꿈'

이병주 | 기사입력 2024/05/06 [10:21]

화성 매향항·안산 풍도항 '확 바뀐다'…95억 투자해 새롭게 '탈바꿈'

이병주 | 입력 : 2024/05/06 [10:21]

 

화성 매향항과 안산 풍도항이 '확' 바뀐다.

 

6일 경기도는 화성 매향항과 안산 풍도항 일대 어업기반시설 개선과 안전한 어항 조성을 위한 '어촌신활력증진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밝혔다.

 

'어촌신활력증진사업'은 5년간 300개소에 3조 원을 투자하는 해양수산부 공모사업이다. 어촌의 규모와 특성에 따라 ▲어촌 경제플랫폼 조성 ▲어촌 생활플랫폼 조성 ▲어촌 안전인프라 개선의 세 가지 유형으로 추진된다.

 

화성 매향항·안산 풍도항 어촌신활력증진사업은 안전인프라 개선 사업으로 올해부터 오는 2026년까지 3년간 각 45억 원과 50억 원의 예산이 투입된다.

 

도는 선착장 보강, 해수소통구 설치, 어민쉼터 조성 및 배후부지 포장 등을 통해 두 어항의 오래된 시설은 정비해 안전한 환경을 만들 계획이다.

 

특히 화성 매향항은 지난 4월 18일 어촌신활력증진사업 기본계획을 수립·고시했고 올해 안으로 착공해 2025년 사업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풍도항은 해양수산부에 어촌신활력증진사업 기본계획 심의를 받고 사업계획을 올해 최종 확정한다는 방침이다.

 

공정식 농수산생명과학국장은 "두 어항은 인접 지역이 꾸준히 발전되는 것에 비해 시설이 낡아 시급히 개선해야 할 지역"이라며 "이번 사업을 계기로 어촌 정주 여건을 개선할 좋은 기회가 되길 바라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공모 참여로 사업대상지를 확대하겠다"라고 말했다./이병주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송혜교, 이태리 베니스에서 매력 뽐내는 '빨간 드레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