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경기지사, 도 넘는 선거판 개입에 국민의힘 '경고장 발송'

이병주 | 기사입력 2024/03/26 [17:29]

김동연 경기지사, 도 넘는 선거판 개입에 국민의힘 '경고장 발송'

이병주 | 입력 : 2024/03/26 [17:29]

 

경기도의회 국민의힘이 김동연 경기지사의 도를 넘어서는 선거판 개입에 대해 경고장을 날렸다.

 

26일 도의회 국민의힘은 '더민주당의 경기북부특별자치도 총선 공약에 지사직을 걸어라'라는 제목의 논평을 통해 "김동연 지사의 선거판 개입이 과감해지다 못해 보란 듯 위험수위를 넘나드는 모습이다. '경기도청이 김동연 지사의 선거사무소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가 들려올 정도"라고 비판했다.

 

또한 "도정 살림살이를 총책임지는 곳에서 이것저것 때려만 넣은 맥락 없는 잡탕 정책, 현실성 제로인 허황된 정책을 남발하는 곳으로 전락하는 것 같아 안타깝다는 의견도 나온다"고 강조했다.

 

특히 "오늘 김 지사는 ‘북수원 테크노밸리 개발구상’을 발표했다"며 "허울은 그럴싸하다. 이번엔 같은 당 소속 수원특례시장까지 합세했다. 구상안 하나하나를 따져보면 기가 찰 따름이다"라고 비난했다.

 

이어 "북수원 테크노밸리가 조성되는 부지에는 현재 경기도인재개발원과 일부 공공기관이 입주해 있다. 테크노밸리가 조성되려면 이들 기관은 방을 빼야만 하는 실정"이라며 "민선 7기부터 시작한 공공기관 북부 이전도 흐지부지된 상황에서 이전 건수는 계속 늘고만 있다. 계획도 겉만 번지르르한 정책들의 집합체다"라고 주장했다.

 

아울러 "좋다는 이름은 죄다 갖다 붙였지만 구체적인 설명도 계획도 없는 뱉어내기식 정책으로 점철돼 있을 뿐이다"라며 "가장 중요한 사업비와 관련해서도 대충 얼버무리고 넘어가려는 꼼수가 한눈에 보인다. 3조 6천억 원에 달하는 사업을 추진하려면 도의회의 출자동의안 의결이 필요한데 사전에 공식적으로 도의회에 보고한 적조차 없다"고 꼬집었다.

 

이와 함께 "이는 가장 중요한 정책 파트너인 도의회를 무시하는 처사인 동시에 공염불에 불과한 사업이란 뜻"이라며 "도대체 언제까지 이런 땜빵식 대처로 도정을 이끌어갈지 답답할 노릇이다"라고 우려를 나타냈다.

 

뿐만 아니라 도의회 국민의힘은 "일주일 전 김동연 지사는 ‘경기도 철도기본계획’을 발표했다"며 "도민의 삶과 밀접한 중차대한 철도계획을 발표하면서 국토교통부와는 일말의 협의도 없었다. ‘속 빈 강정’에 불과한 정책으로 도민을 현혹시키더니 ‘총선을 평가해달라’는 기자 질문에는 마치 자신이 더불어민주당 경기도 선대위원장인냥 거침없는 발언을 내뱉었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경기도를 선거 무대 삼아 공약을 남발하는 김동연 지사의 저의가 궁금하다"며 "이번 더민주당 공천에서 김동연 지사와 가까웠던 인사들이 대거 탈락했음에도 미련이 남은 것인가. 그게 아니면 더민주당과의 끈이 아슬아슬해지는 게 보이지 않거나, 그 끈마저 놓고 싶지 않거나 둘 중 하나다. 더민주당이 이번 총선에서 즉시 경기북부특별자치도 설치를 약속하지 않는다면 김동연 지사의 탈당만이 답이다"라고 말했다./이병주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김희선, 40대 후반에 이렇게 이쁠 수 있다는 말인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