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VS 원희룡, 인천 계양을서 사실상 '명룡대전'

일부 공천에서 탈락한 예비후보들은 반발하고 나서 당분간 내홍은 불가피할 듯

구본학 | 기사입력 2024/02/15 [18:10]

이재명 VS 원희룡, 인천 계양을서 사실상 '명룡대전'

일부 공천에서 탈락한 예비후보들은 반발하고 나서 당분간 내홍은 불가피할 듯

구본학 | 입력 : 2024/02/15 [18:10]

(좌측부터)이재명 당대표, 원희룡 전 국토부 장관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당대표와 국민의힘 원희룡 전 국토교통부 장관의 '명룡대전'이 사실상 확정됐다.

 

15일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회는 계양구을 선거구에 원 전 장관을 단수공천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중·강화·옹진군'에는 배준영 국회의원을, '동·미추홀구을'에는 윤상현 국회의원을, '동·미추홀구갑'은 심재돈 전 당협위원장을, 연수구갑에는 정승연 전 당협위원장 등 5명을 단수공천했다.

 

이에 더민주당이 비례정당을 만들기로 한 만큼 이재명 당대표와 원 전 장관간의 정면 승부가 현실화되면서 전국 선거구 가운데 최대의 이슈지역으로 이목을 끌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국민의힘은 남동구갑과 남동구을, 연수구을, 서구갑 등은 경선쪽으로 가닥을 잡아가고 있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이런 가운데 경선에서 탈락한 예비후보들의 반발도 점차 강해지고 있다. 계양구을에 출마한 윤형선 전 당협위원장은 "면접 분위기와 전혀 다른 발표에 당혹스럽다. 이의신청을 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와 함께 동·미추홀구을의 이중효 예비후보와 연수구갑의 이기선 예비후보도 각각 결과에 반발하는 등 무소속 출마 혹은 제3신당으로의 출마를 고민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여야정치권은 "이재명 당대표와 원희룡 전 장관의 대결은 그야말로 승부를 예측할 수 없는 재미있는 선거가 될 것으로 보인다"며 "여기에 인천지역 선거도 관심이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구본학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고현정, 팬들과 SNS 소통 나서나…동안 사진 올려 '관심'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