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추가 확산 방지 위해 '총동원령'

강금운 | 기사입력 2022/09/29 [17:30]

경기도,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추가 확산 방지 위해 '총동원령'

강금운 | 입력 : 2022/09/29 [17:30]

 

 

경기도가 김포·파주 등에서도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생하자 해당 양돈농가에 대한 긴급 살처분을 하고, 도 통제관 현장 파견, 긴급 전화예찰, 인근 도로 소독 등 추가 확산 방지를 위한 총력 대응에 나섰다.

 

29일 도에 따르면 지난 28일 김포 하성면 양돈농가와 파주 문산면 양돈농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의심 신고가 접수된 후, 정밀검사를 실시한 결과 모두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에 도는 역학조사관을 현장에 파견해 초동 역학조사를 벌이는 한편, 해당 농가에서 사육 중인 돼지 6,336마리(김포 5,203마리, 파주 1,133마리)에 대해 전량 살처분을 추진 중이다.

 

또한 도 통제관을 발생 농가에 파견해 현장을 통제하고, 도내 전 양돈농가 1,078호를 대상으로 긴급 전화 예찰을 했다. 아울러 소독차량 15대를 동원해 발생 양돈농가 인근 도로·농가에 대한 소독을 추진 중이다.

 

특히 도내 양돈 관련 차량·종사자에 대해서는 지난 28일 오후 5시부터 30일 오후 5시까지 48시간 일시이동중지(Standstill)가 발령됐다. 도는 현재 GPS를 활용해 차량 이동 통제에 나선 상태다.

 

아울러 도는 김포, 고양, 파주 지역 소재 전체 양돈농가 57호를 대상으로 29일부터 일제 정밀검사를 추진하는 한편, 도내 전체 양돈농장, 사료 회사, 분뇨처리업체, 도축장 등을 대상으로 집중 소독도 지속할 방침이다.

 

특히 역학관계에 있는 농가에 대해 이동 제한 및 소독 조치와 더불어 임상 예찰을 벌일 계획이다.

 

이한규 부지사는 “현재 추가 확산 방지를 위한 위험 요인을 사전 차단하는 것이 매우 중요한 상황”이라며 “정부, 시·군 등과 적극적으로 협력해 확산 방지와 피해 최소화를 위해 총력을 다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강금운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장나라, 결혼하더니 더 이뻐지고 어려진 모습에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