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상반기 자외선차단·두발용 '기능성화장품' 개발↑

신권영 | 기사입력 2022/08/03 [09:01]

식약처, 상반기 자외선차단·두발용 '기능성화장품' 개발↑

신권영 | 입력 : 2022/08/03 [09:01]

국내 기능성화장품 중 차외선 차단과 두발용 화장품 개발이 올 상반기 증가했다.

 

3일 식품의약품안전처는 화장품 연구·개발을 위한 기초자료·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2022년 상반기 기능성화장품 심사(보고) 품목 통계자료’를 공개했다.

 

이번 자료에 보면 피부장벽 기능개선 화장품 등 신규 개발이 증가했고, 기능성화장품 전체 품목 중 약 93%가 국내 제조 제품으로 나타났다. 또한 지난해 상반기 대비 품목 수는 2.5% 증가했다.

 

특히 자외선차단용제품과 염모·탈모완화 등 두발용 제품류 심사(보고) 품목은 지난해 상반기 대비 각각 17.6%, 10.8% 늘어났다. 반면 미백·주름개선 이중기능성 제품과 여드름성 피부 완화 제품은 각각 5.5%, 23.8% 감소했다.

 

피부장벽의 기능을 회복해 가려움 등의 개선에 도움을 주는 기능개선 화장품은 지난해 식약처가 ‘인체적용시험 가이드라인’을 마련·배포한 후부터 제품개발이 서서히 증가하고 있다.

 

올해 상반기 기능성화장품 심사 중 국내 제조 품목 수는 8783건, 수입 품목은 664건으로 국내 제조 품목 비중이 93%로 확인됐다.

 

지난해 상반기 동안 국내 제조 비중은 90.9%, 하반기는 92.9%였다. 올해도 국내 제조 품목 비중은 90% 이상을 이어가고 있다.

 

상반기 기능성화장품 심사(보고) 품목은 2.5% 증가한 9447건이었다. 심사 품목은 11.9% 줄어든 485건이었지만 보고 품목은 3.5 % 늘어난 8,962건으로 집계됐다.

 

기능성 별 심사는 자외선차단이 36.3%로 가장 많았다. 이어 미백·주름개선·자외선차단 삼중기능성 16.7%, 미백·주름개선 이중기능성 15.7%, 염모 8.0% 순이었다.

 

기능성 별 보고는 미백·주름개선 이중기능성이 36.2%로 가장 높았다. 염모는 15.6%, 미백·주름개선·자외선차단 삼중기능성 12.1%, 주름개선 9.8%, 자외선차단 9.1%, 탈모증상 완화는 9.1%였다.

 

식약처 관계자는 "편리하고 다양한 제품을 원하는 소비자의 요구가 증가하고 제품의 고부가가치를 추구하는 업체가 늘어남에 따라 이중·삼중기능성 화장품의 개발과 심사(보고) 품목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말했다./신권영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박규영, 다채로운 무드 ‘마인 뷰티(MINE beauty)’ 화보 공개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