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영, '편스토랑' 첫 메뉴 평가에 초긴장 '갑분 수상소감?' 웃음

김금수 | 기사입력 2021/10/01 [15:27]

이민영, '편스토랑' 첫 메뉴 평가에 초긴장 '갑분 수상소감?' 웃음

김금수 | 입력 : 2021/10/01 [15:27]

‘편스토랑’ 이민영의 긴장 백배 첫 메뉴 평가가 공개된다.

 

1일 된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서는 ‘새우’를 주제로 한 32번째 메뉴 개발 대결 결과가 공개된다.

 

‘편스토랑’ 터줏대감 이영자-김재원, 막강한 실력으로 무장한 신입 편셰프 이민영-정상훈 중 누가 어떤 새우 메뉴로 최종 우승을 차지할지 이목이 집중된다.

 

이번 대결에서 편셰프 출사표를 낸 이민영은 탄탄한 요리 실력과 반전 매력을 공개해 큰 화제를 모았다. 첫 등장부터 자신의 집 곳곳에 설치된 카메라와 낯가리며 수줍어하는 모습으로 큰 웃음을 준 한편, 고기러버답게 아침부터 소고기 안심 한 근 먹방을 선보인 것.

 

이 외에도 여러 종류의 가위를 능숙하게 활용, 요리를 뚝딱뚝딱 하는 ‘가위손 민영’의 모습은 시청자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그런 이민영이 야심 차게 준비한 ‘새우’ 최종 메뉴는 ‘새우젓 쑥갓 파스타’였다.

 

평소에도 새우젓을 좋아해, 음식의 감칠맛을 위해 새우젓을 요리에 자주 쓴다는 이민영은, 새우의 쫄깃한 식감을 살린 파스타에 새우젓을 더해 풍미를 끌어올렸다. 최선을 다해 메뉴를 개발한 이민영은 첫 메뉴 평가를 앞두고 한껏 긴장했다.

 

셰프 어벤져스의 첫 평가를 앞두고 이민영은 떨리는 목소리로 “그렇게 오랜 세월을 살아온 것은 아니지만, 사는 동안 여러 일을 겪으면서 많이 소심해졌다. 그런데 ‘편스토랑’에서 좋은 기회를 주셔서 이렇게 멋진 경쟁을 할 수 있었다”라며 자신의 속마음을 진솔하게 털어놔 모두의 귀를 기울이게 했다. 이어 이민영은 “언젠가 이분들과 다시 꼭 만날 수 있는 날을 기약한다”며 흡사 ‘수상 소감’처럼 마무리를 해 생각지도 못한 웃음을 주기도. 이민영의 반전 매력이 ‘편스토랑’ 스튜디오를 웃음으로 물들였다는 전언이다.

 

그런가 하면 이민영의 첫 메뉴 ‘새우젓 쑥갓 파스타’는 첫 도전이라는 사실이 믿기지 않을 정도로 호평 세례를 받았다고 한다.(사진=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김금수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배우 이하늬, 임신 4개월차 소식 전해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