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스마트허브, '산단 대개조 사업' 예비 선정…혁신단지로 '발돋움'

하기수 | 기사입력 2021/03/28 [11:29]

안산스마트허브, '산단 대개조 사업' 예비 선정…혁신단지로 '발돋움'

하기수 | 입력 : 2021/03/28 [11:29]

 

반월·시화 국가산단(안산스마트허브)이 '2021년 산업단지 대개조 공모사업'에 예비 지역으로 선정됐다.

 

산업단지 대개조 사업은 국토교통부와 산업통상자원부가 추진하는 사업으로 지난 2019년 11월 발표된 ’산업단지 대개조 계획‘에 따라 추진되는 공모사업이다. 국내 제조업의 중추인 산업단지를 지역산업 혁신거점으로 집중 지원하는 지역 일자리 창출 프로젝트다.

 

신청기관인 광역지자체가 산단(거점-연계)과 주변지역을 포함한 산단 대개조 계획을 수립하면 정부 컨설팅을 거쳐 산단 혁신에 필요한 다양한 지원이 이뤄지는 사업이다. 지난 해부터 정부 7개 부처가 합동으로 추진해 오고 있다.

 

이번 공모사업에는 올 1월 모두 8개의 광역지자체가 신청했으나 경기도를 포함한 5개 광역지자체가 예비 선정됐으며, 앞으로 세부사업 적정성 검토를 거쳐 올 12월 최종 확정된다.

 

공모 신청기관인 경기도는 안산스마트허브를 거점산단으로 삼고, 화성발안·성남일반산단을 연계산단으로, 판교테크노밸리를 연계지역으로 선정했다.

 

첨단 ICT 융합 소재·부품·장비산업의 차세대 전진기지를 목표로 ▲디지털 뉴딜을 통한 제조혁신 ▲신산업 일자리 창출 및 창업 촉진 ▲그린뉴딜 및 미래형 산업기반 구축 등 3대 중점 추진분야를 중심으로 혁신계획을 수립하고, 경기도, 안산시 등 4개 지자체, 지역혁신기관 등이 참여하는 도 산단 대개조 추진협의회를 구성해 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특히 산단 대개조 사업에 선정되면 내년부터 3년간 ’소부장‘ 산업 육성 등 산단 혁신을 위한 국·도비 투자로 소재·부품·장비산업 생산액 5조 원 증대, 신규 일자리 1만 명 창출, 소부장 강소기업 99개사가 육성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윤화섭 안산시장은 "안산스마트허브가 차세대 소재·부품·장비산업의 전초기지 역할을 톡톡히 수행해 기업경쟁력 강화 및 양질의 청년 일자리가 증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스마트제조혁신센터 건립, 강소연구개발특구, 한양대에리카 캠퍼스혁신파크 및 카카오 데이터 센터 유치 등의 사업과 함께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는 산단으로 거듭나겠다"고 말했다./하기수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진서연, 젠더리스한 매력 돋보이는 화보 비하인드 컷 공개!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