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타워, 겉으로 주차장 확보지만 속내는 "로비설ㆍ사전내정설?"

배종석 | 기사입력 2021/02/21 [18:32]

광명타워, 겉으로 주차장 확보지만 속내는 "로비설ㆍ사전내정설?"

배종석 | 입력 : 2021/02/21 [18:32]

 

광명도시공사가 추진하려던 '광명타워 도시재생사업'이 각종 논란에 휩싸여 있다. 일단 광명시의회는 공사측에서 올린 사업계획서를 보류 및 상정을 미뤘지만 뒷말이 무성하다.

 

21일 시와 공사 측에 따르면 부족한 주차장을 확보한다는 차원에서 추진되는 '광명타워 도시재생사업'은 시에서 주차장 부지를 제공하고 민간은 전체 사업비를 조달해 광명타워 시설을 건립한 후 시에 기부채납 하는 방식으로 추진되는 사업이다.

 

당초 공사 측은 3곳을 중심으로 사업추진을 추진했지만 지금은 하안동 공영주차장과 소하동 제3노외주차장 부지를 중심으로 추진한다. 공사 측은 이곳에 주차장 건립과 함께 근린생활시설과 함께 청년임대주택 60가구도 세운다는 계획이다.

 

민간투자방식으로 추진되는 이 사업은 민간사업자가 건립시설의 운영수익을 통해 사업비를 회수하며, 공사는 특수목적법인(SPC) 지분 참여(33.4%)로 사업의 운영·관리 주체로 참여하는 방식으로 계획하고 있다.

 

이에 대해 광명시의회가 제동을 걸고 나섰다. 겉으로는 공사 측이 사업추진을 위해 8,600만 원을 들여 용역을 추진한 '광명타워 출자타당성검토 용역 보고서' 중 일부 오류가 발생했다는 이유다.

 

그러나 속내는 전혀 다른 각도에서 평가되고 있다. 사업을 추진하기도 전에 '사전내정설'은 물론 '로비설'이 불거져 나오는가 하면 심지어 일부 언론까지 이 사업에 가세하고 있다는 이야기가 들리면서 잡음이 끊이지 않고 있다.

 

A시의원은 "수십억 원이 들어가는 사업을 추진하면서, 정확한 자료조차 제출하지 못하는 사업에 대해 어떻게 평가를 해야하는지 오히려 묻고 싶다"며 "일부 언론까지 '왜 사업을 미루냐'는 투의 질문에 황당했다"고 반응했다.

 

B시의원은 "이 사업과 관련, 사전내정설, 로비설 등이 끊임없이 들리고 있다. 공사 측이 왜 이렇게 사업을 서두르는지 모르겠다"며 "공사 측은 차라리 부결시켜 달라고 한다. 다른 방안을 찾아 사업을 추진하겠다는 뜻"이라고 의혹을 제기했다.

 

C시의원은 "광명타워 사업은 막대한 이득을 얻을 수 있는 사업으로 추정하고 있다"며 "민간사업자가 투자한 뒤 20~30년 후 기부채납하는 방식이지만 주차장이 20~30년이 지나면 또다시 낡고 허술할텐데 그때는 또 어떻게 할 것인지 궁금하다"고 지적했다.

 

D시의원은 "현재 시의회에서는 공사 측에서 추진하는 사업인 17만평 개발과 광명타워 등 사업에 대해 경찰에 고발을 한 상태"라며 "경찰의 수사가 시작되는 상황에서 광명타워 사업을 동의해달라고 시의회에 올린 것 자체가 너무 황당하다"고 비판했다.

 

광명도시공사 측 관계자는 "차라리 사업을 부결시켰으면 한다. 로비설과 사전내정설은 잘 모르겠다"며 "공무원들이 경찰에서 수사를 한다고 사업을 하지 않는 것은 아니지 않는가 공사 측 입장에서도 사업을 하지 않고 가만히 있으면 된다"고 말했다./배종석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배우 윤지원, 윌엔터테인먼트와 재계약 체결!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