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네방네)'광주 나눔의 집' 논란, 광명시에게도 "불똥"

억대 금액을 지원한 것으로 알려져 향후 논란이 계속될 듯

배종석 | 기사입력 2020/05/29 [15:55]

(동네방네)'광주 나눔의 집' 논란, 광명시에게도 "불똥"

억대 금액을 지원한 것으로 알려져 향후 논란이 계속될 듯

배종석 | 입력 : 2020/05/29 [15:55]

 

●…기부금 및 후원금 사용을 놓고 논란이 끊이지 않고 있는 '광주시 나눔의 집'에 그 동안 상당한 금액을 후원한 광명시에게도 '불똥'이 튀고 있어 향후 논란이 확산될 듯.

 

29일 시에 따르면 시는 지난 2016년 8월 대한불교조계종에서 위탁 운영하는 '광주 나눔의 집'에 광명동굴에서 발생하는 수익금의 1%를 지원하겠다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념사업 등 지원 협약'을 체결.

 

이에 시가 '광주 나눔의 집'에 지원한 금액은 2017년 '역사체험관 건립'을 위해  5,300만 원을 지원한 것으로 시작으로, 2018년 '생활관 증축' 5,600만 원, 지난 해에도 '여성인권센터 건립'을 위해 6,000만 원 지원하는 등 3년 동안 무려 1억 6,900만 원을 지원한 것으로 파악.

 

시 관계자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을 위한 지원은 문제가 없다. 지원도 후원 형식이 아닌 민간경상보조금 성격"이라며 "그 동안 지원한 보조금에 대해 '광주 나눔의 집'으로부터 정산서류를 받았다. 올해에는 지원하지 않는다"고 설명.

 

그러나 문제는 최근 '광주 나눔의 집'이 기부금 및 후원금 사용에 대한 논란이 확산되고 있는 상황에서 검찰의 수사까지 진행되면서, 광명시의 예산지원이 적절했는지에 대한 부분도 거론될 것으로 보여 수사결과에 따라 파장이 만만치 않을 듯.

 

특히 일부 언론보도에 따르면 경기도가 지난 13일부터 15일까지 3일간 '광주 나눔의 집'에 대한 특별점검 결과 후원금 부적정 사용과 법률 위반 사례가 다수 적발됐다는 이야기가 나오면서, '광주 나눔의 집'이 광명시에 제출한 정산서류에 문제가 있다는 지적이 나올 경우 비난은 피하기 어렵다는 분석이 대두.

 

이 때문에 시민들의 비난도 거세지고 있다. 시민들은 "광명동굴이 얼마 만큼 흑자가 발생하는지 모르겠지만 광명동굴에서 발생한 수익금을 할머니들에게 사용한 것에 대해선 긍정적인 면도 있다"며 "그렇지만 지원 및 후원금이 정치적인 목적을 위해 진행된 것이라면 책임을 물어야 한다. 심지어 환수를 위해 조치에 나설 필요가 있다"고 지적./배종석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신예 김주영, '철인왕후' 캐스팅!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