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평군, '코로나19' 청정지역에서도 결국 확진자 발생 '비상'

최동찬 | 기사입력 2020/05/29 [15:29]

양평군, '코로나19' 청정지역에서도 결국 확진자 발생 '비상'

최동찬 | 입력 : 2020/05/29 [15:29]

경기도 31개 시군 가운데 '코로나19' 청정지역으로 분류됐던 양평군에서 첫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해 비상이 걸렸다.

 

29일 정동균 양평군수는 영상 브리핑을 마련하고 서울 동작구 확진자의 어머니인 87세 여성이 양평의 첫 확진자로 판명됐다고 밝혔다.

 

정 군수는 브리핑에서 서울시 동작구 확진자는 지난 28일 오전 8시쯤 동작구 보건소에서 확진 통보를 받았으며, 오전 11시 30분쯤 양평군 보건소에 우선 통보돼 양평군 양평읍 덕평리에 거주하는 확진자와 동거하는 어머니인 87세 여성이 '코로나19' 검사한 결과 28일 오후 9시쯤 양성으로 판정받아 명지병원으로 이송됐다고 설명했다.

 

또한 확진자는 87세 고령으로 노환으로 거동이 불편해 장기요양 4등급을 받아 요양보호사의 도움을 받고 있으며, 지난 23일 이후에 외출이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밀접접촉자로 분류된 자택을 방문한 요양보호사에 대한 검사결과는 음성으로 판정돼 자가격리 조치했으며, 도시락배달 봉사자는 검사대상물 검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정 군수는 “첫 번째 확진자에 대해서는 현재 역학조사가 진행 중이지만, 고령과 노환 등으로 역학조사 자체가 어려운 실정”이라며 “동선 파악이 완료되면 즉시 홈페이지에 공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정 군수는 "군은 정부의 수도권 지역의 2주간 높은 방역 조치 필요에 따라 공공체육시설 등을 오는 30일부터 6월 14일까지 2주간 전면 폐쇄 계획"이라며 "군민들께서는 생활 속 거리 두기를 철저히 지켜 달라"고 당부했다./최동찬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신예 김주영, '철인왕후' 캐스팅!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