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원, 부하직원들에게 갑질폭행·엽기행각 양진호 7년 선고

최동찬 | 기사입력 2020/05/28 [18:35]

법원, 부하직원들에게 갑질폭행·엽기행각 양진호 7년 선고

최동찬 | 입력 : 2020/05/28 [18:35]

법원이 부하직원들에게 갑질폭행과 엽기행각을 벌인 양진호 한국미래기술 회장에게 징역 7년이 선고했다.

 

28일 수원지법 성남지원 형사1부(부장판사 이수열)는 ‘갑질 폭행’ 등 혐의로 구속기소 된 양 한국미래기술 회장에 대해 이같이 선고했다고 밝혔다.

 

이어 법원은 양 회장에 대한 지난 2013년 12월 확정판결(저작권법 위반 방조죄 등으로 징역 1년 6월에 집행유예 3년 선고) 이전 혐의에 대해 징역 5년을, 이후 혐의는 징역 2년에 추징금 1,950만 원을 각각 선고했다.

 

이 날 재판부는 “피해자들이 인격적 모멸감으로 정신적 고통을 호소하고 있고 가벼운 범죄가 없는데 피고인은 피해 변상을 위한 별다른 노력을 하지 않고 있어 피해자들이 엄벌을 원하고 있다”고 판시했다.

 

또한 “직원 워크숍에서의 잔인한 닭 도살은 상상하기 어려운 범죄로 죄질이 극히 무겁다”며 “다만 부하 직원에게 뜨거운 보이차를 먹인 혐의에 대해서는 강요죄로 보기 어렵고 다른 부하 직원에게 BB탄 총을 쏜 혐의는 공소시효 5년 지났다”고 면소 판결했다.

 

한편 양 회장은 지난 2018년 12월 5일 특수강간, 상습폭행, 마약류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대마), 동물보호법 위반, 총포화약법 위반 등 혐의로 구속기소됐다.

 

심지어 양 회장은 자신의 처와의 불륜관계를 의심해 대학교수를 감금·폭행한 혐의를 받은 것은 물론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를 몰래 볼 수 있는 프로그램을 사내 메신저에 설치한 뒤 직원들을 사찰한 혐의로도 기소됐다.

 

당시 재판부는 양 회장이 대학교수를 감금·폭행한 데 가담한 직원 3명의 경우 징역 6개월을 선고하고 법정구속했다./최동찬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신예 김주영, '철인왕후' 캐스팅!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