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 취업시장도 '언택트 행정' 지원에 나서 '관심 집중'

배종석 | 기사입력 2020/05/26 [18:18]

광명시, 취업시장도 '언택트 행정' 지원에 나서 '관심 집중'

배종석 | 입력 : 2020/05/26 [18:18]

 

광명시가 화상 면접장을 마련했다.

 

26일 시에 따르면 시는 박승원 시장이 최근 주간주요업무회의에서 비대면 행정 체제 전화를 주문에 따른 조처로 ‘언택트(비대면) 행정’ 첫 프로젝트로 일자리센터와 여성비전센터에 화상 면접장을 마련해 연중 운영에 들어갔다.

 

이에 시는 시청 지하 1층 종합민원실 일자리센터에 1곳, 소하동 여성비전센터 4층 나눔터에 1곳 등 2곳에 화상 면접장을 설치했다.

 

조명과 카메라, 마이크, 컴퓨터 등을 갖춘 이곳은 이 날 첫 선을 보여 '코로나19' 종식까지 매주 화요일에서 금요일, 오전 10시에서 오후 5시까지 문을 연다.

 

특히 시는 사전 상담과 신청을 거쳐 구직자와 구인업체를 화상으로 연계하는 이 시설을 무료로 제공한다. 대체로 구직자가 화상 면접장을 활용하고, 원하는 구인업체에는 광명시가 화상 면접 장비를 대여해 주는 방식이다.

 

첫 날인 이 날은 오전과 오후 한 팀씩 모두 두 팀이 이곳에서 화상 면접을 실시했다. 이와 함께 시는 매년 오프라인으로 열었던 일자리박람회도 언택트(비대면) 방식으로 추진한다.

 

시는 다음 달 9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여는 일자리 박람회를 온라인으로 대체, 이른바 ‘화상 면접 만남의 장’으로 열기로 했다.

 

대회의실에 5~10개의 화상 면접장 부스를 2m 간격으로 설치해 구직자가 이용할 수 있게 하고, 참여하는 구인업체 10곳에는 화상 면접 장비를 대여한다.

 

이어 시는 다만 처음 여는 언택트 박람회인 만큼 구인업체 수를 평소보다 절반 이상 줄였다. 자세한 내용은 광명일자리센터나 광명새일센터(02-2680-6273, 2881)로 문의하면 된다.

 

박승원 광명시장은 “첫 언택트 일자리박람회 결과를 분석해 하반기 대규모 박람회를 추진할 예정”이라며 “이 뿐만 아니라 청년층과 중장년층, 특성화고 등 계층별 구직자를 위한 다양한 화상 강의도 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포스트 코로나 대응에 행정의 역할이 대단히 중요하다”며 “비대면 행정 추진으로 ‘코로나19 대응 표준 도시’라는 평가를 이어가겠다”고 덧붙였다./배종석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신예 김주영, '철인왕후' 캐스팅!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