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경기도가 광명시 인사권까지 개입하는 '갑질감사'로 논란

배종석 | 기사입력 2020/05/19 [19:01]

(칼럼)경기도가 광명시 인사권까지 개입하는 '갑질감사'로 논란

배종석 | 입력 : 2020/05/19 [19:01]

최근 광명시가 경기도 감사를 받았다. 지난 4월 20일부터 24일까지 사전감사와 함께 4월 27일부터 5월 12일까지 15일간 본감사를 진행했다. 하지만 감사를 진행하는 과정에 각종 논란이 속출했다.

 

광명시청 개청이래 받은 감사중에 가장 힘든 감사라는 이야기가 나올 정도로 도 감사는 정밀하게 실시됐다. 이러다보니 각종 의혹이 불거져 나왔다. 다음 지방선거를 겨냥해 일부 정치인들이 개입됐다는 이야기도 들렸다.

 

심지어 잘못을 개선하기 위한 감사가 아니라 경기도 감사관들이 작은 흠집이라도 잡으려고 혈안이 돼 있는 것 같다는 이야기가 흘러나왔다. 이 때문에 대회의실에서 진행된 감사에는 관련 공무원들이 수시로 드나드는 등 찬바람이 불었다.

 

그런데 문제는 감사를 진행하는 과정에 광명시 인사권까지 트집을 잡고 있다는 불만이 터져나왔다. A국장의 특별승진에 대해 문제를 삼고 있다는 지적이다. 그야말로 인사권은 시장의 고유권한이다. 이를 문제삼는다는 것은 지방자치제도를 크게 훼손하는 행위다.

 

시장이 자신의 권한에서 행사할 수 있는 인사권을 경기도가 나서서 문제를 삼는다는 것은 보통 심각한 문제가 아니다. 그렇다면 인사를 할때마다 경기도의 승인을 받고 절차를 거쳐야 한다는 말인가. 이것은 '월권행위' 이면서, '갑질행위'다.

 

특히 문제는 전임 시장시절에도 특진이 있었다는 사실이다. 그 당시에도 2명의 특진이 단행됐다. 그런데 그당시에는 아무런 문제를 제기하지 않다가 이제와서 특진을 문제삼는다는 것은 납득할 수 없다.

 

그래서 시장의 인사권을 문제삼는다는 것은 신중에 신중을 기해야 한다. 정부나 감사원에서 경기도의 인사권을 문제 삼은 적이 있는가. 이런 상황에서 경기도가 광명시의 인사권을 집요하게 물고 늘어지는 것은 분명 흑막이 있다는 비판이다. 그래서 경기도는 인사와 관련된 갑질행위를 당장 멈춰야 한다./배종석 편집국장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배우 임지연, 새 소속사 '아티스트컴퍼니'와 배우 제2막 연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