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지방도 51개 노선 일제 정비에 나선다

박세경 | 기사입력 2020/03/30 [09:24]

경기도, 지방도 51개 노선 일제 정비에 나선다

박세경 | 입력 : 2020/03/30 [09:24]

 

 

경기도가 지방도로에 대한 환경 개선에 나선다.

 

30일 경기도건설본부는 총 11억 원의 예산을 들여 지난 26일부터 오는 4월 30일까지 약 1개월 간 ‘깨끗하고 안전한 지방도 만들기 환경개선 일제정비’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번 정비활동은 ‘깨끗하고 안전한 살기 좋은 경기’ 실현의 일환으로 진행되며, 정비대상은 경기도건설본부가 직접 유지·관리하는 지방도 51개 노선 총 1,836㎞가 해당된다.

 

이에 정비기간 동안 포장면보다 높은 길어깨나 토사측구의 토사를 제거해 배수불량 구간의 원활한 노면배수를 유도하고, 배수시설 및 보도(인도) 등에 쌓인 퇴적토 제거와 집수정 청소를 실시한다.

 

특히 길어깨나 배수시설 내에 토사가 지나치게 쌓이게 되면 강우 시 물이 제대로 빠지지 않아 물고임 현상을 일으키고, 이런 물고임은 아스팔트 포장면의 균열과 포트홀 등을 발생시켜 교통사고를 야기하는 위험요소로 작용한다.

 

뿐만 아니라 봄철 건조한 날씨가 지속될 경우, 퇴적된 토사들이 도로 위를 흩날리며 미세먼지를 발생시키기도 한다. 또한 도로변에 자라고 있는 생태교란야생식물과 각종 잡초 등에 대한 제초·청소 작업 등에 대해서도 총력을 기울인다.

 

이는 도로 경관 개선을 도모함은 물론, 잡목·잡초 뿌리의 성장으로 자칫 발생할 수 있는 도로 파손 현상을 사전에 막기 위한 것이다. 이번 정비활동으로 원활한 노면배수를 이끌어내 포트홀 등 포장파손과 도로결빙을 방지하고, 배수시설 사전 정비로 다가올 우기철 수해를 예방하는데 기여할 것으로 도는 기대하고 있다.

 

윤성진 도 건설본부장은 “이번 환경개선사업을 통해 지방도를 적기에 보수하고 정비함으로써 안전한 도로를 만드는데 힘쓸 것”이라며 “앞으로도 도로예산 조기 집행은 물론 쾌적한 도로환경 제공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박세경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배우 임지연, 새 소속사 '아티스트컴퍼니'와 배우 제2막 연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