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및 경북 청도·경산·봉화 특별재난지역 선포…추가지정 검토

이영광 | 기사입력 2020/03/16 [09:35]

대구 및 경북 청도·경산·봉화 특별재난지역 선포…추가지정 검토

이영광 | 입력 : 2020/03/16 [09:35]

 

대구와 경북 청도, 경산, 봉화지역이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됐다.

 

16일 정부는 감염병으로는 최초로 특별재난지역을 선포한 사례로, 인구 수에 비해 환자 발생이 상대적으로 많은 대구시와 경상북도 경산시, 청도군과 봉화군을 지정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15일 '코로나19' 대응 중앙사고수습대책본부회의에서 “오늘 문재인 대통령에게 대구와 경북 청도, 경산, 봉화지역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할 것을 정식 건의드렸고, 문 대통령은 해당 지역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즉시 선포했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번 특별재난지역 선포에 대해 “정부가 대구·경북의 위기를 국가적 차원에서 조속히 극복하려는 의지”라면서 “지역의 피해 상황에 따라 추가 지정도 검토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코로나19'와의 싸움은 장기전을 각오해야 하고, 세계 각국이 함께 치르는 전쟁이 됐다”며 “관계부처에서는 중장기적 관점에서 현장의 방역 물품 수급에 문제가 없는지 다시 한번 살펴보고, 의료진에 대한 보호와 지원방안을 강구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이번에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된 지방자치단체의 지방비 부담 완화 등 세부적인 지원사항에 대해서는 관계부처 협의를 거쳐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심의를 통해 결정될 예정이다./이영광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배우 임지연, 새 소속사 '아티스트컴퍼니'와 배우 제2막 연다!
광고
광고
광고
전국뉴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