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남촌농산물도매시장, 농식품 복합타운으로 "대변신"

김낙현 | 기사입력 2020/02/26 [16:48]

인천시 남촌농산물도매시장, 농식품 복합타운으로 "대변신"

김낙현 | 입력 : 2020/02/26 [16:48]

 

인천 남촌농산물도매시장이 오는 3월 2일 드디어 새 시대를 연다.

 

26일 시에 따르면 지난 1994년에 개장해 26년 넘게 농산물 거래의 중심이었던 구월농산물시장은 27일 정오 문을 닫고, 3월 2일 남촌농산물도매시장에서 첫 경매가 시작된다고 밝혔다.

 

남촌농산물도매시장은 전국 32개 공영 농산물도매시장 중 최초로 이전하는 도매시장으로 시 예산 3천200억 원의 예산을 들여 시설 현대화 추진, 시장통 이미지를 벗고 쾌적하고 넓은 최신 시설에 농산물 뿐만 아니라 농·축·수산물판매점 등도 함께 입주해 원스톱 쇼핑이 가능한 종합시장으로 단장했다.

 

남촌농산물도매시장은 남촌동 비류대로 763(도림고등학교 맞은편)에 위치해 있으며, 부지(대지)면적은 16만9,851㎡(약 5만1,000평)으로 업무동, 식자재동, 과일동(경매장 포함), 채소1동 및 채소2동(경매장 포함), 판매물류동, 환경동 등으로 구성돼 있다.

 

특히 업무동에는 농축산업분야 미래산업이라 할 수 있는 6차산업홍보관(안테나숍), 은행, 편의점 등 시민공간이 대폭 확충되고, 농식품 분야스타트업 육성을 위한 공간 등이 마련돼 시 농축산업의 메카로 발돋움해 지역 경제를 견인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식자재동에는 식자재판매점(편의·소매점,식자재판매점 포함), 음식점, 축산물 전문판매점, 수산물판매점 등이 60개 이상 운영돼 농산물뿐만 아니라 축산물·수산물을 포함한 식자재를 함께 구입할 수 있다.

 

이어 도매시장의 옥상면적 중 일부에 도시농업을 위한 공간이 확보되고, 업무동 3층에는 농업 관련 창업센터가 입주할 공간이 마련돼 있어 농식품 분야 스타트업 기업들도 입주가 가능하다.

 

아울러 과일동, 채소1동 및 채소2동 3개 건물 옥상면적 중 시범적으로 1,600㎡(약 500여평)에 텃밭을 조성하고, 시민 대상 체험 프로그램도 진행돼 도시농업 활성화에 일조할 것으로 기대된다.

 

뿐만 아니라 남촌농산물도매시장은 기존 구월농산물도매시장의 문제점을 대폭 개선, 부지(대지)면적은 2.8배 확대돼 축구장 약 6개 정도인 16만9,851㎡ 규모이며, 주차장은 구월농산물도매시장(713대) 대비 4배인 2,824대로 넉넉하다.

 

시는 또 시민들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시내버스 1개 노선(27번)은 도매시장 내부를 경유, 2개(5번, 537번) 노선은 남촌농산물도매시장 입구(도림고등학교 정류장)에 정차하도록 추진했다. 모든 야채와 청과의 식물성 잔재물은 환경동 지하에 마련된 전 처리 과정을 거쳐 비료화돼 쾌적한 환경에서 시장을 이용할 수 있다.

 

이동기 구월농축산물도매시장 관리사무소장은 “남촌농산물도매시장이 단순히 농산물도매시장을 넘어 농·축·수산물 원스톱 쇼핑 공간으로, 6차 산업의 전진기지로 더 나아가 인천 농업의 메카로 자리매김 할 수 있도록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김낙현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천군 동두천 포천시 가평군 의정부시 남양주 구리 양주시 파주시 고양시 김포시 하남시 양평군 여주시 성남시 광주시 이천시 용인시 부천시 과천시 광명시 안양시 의왕시 군포시 시흥시 안산시 수원시 오산시 안성시 평택시 화성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김태리, 볼수록 빠져드는 '독보적 분위기!'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