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보)광명에 '코로나19' 확진자 나오면서 "대혼란" - 대응은 "미적미적"

경기도 역학조사관 조사결과에 따라 확진자 감염과 이동 경로 나올 것으로 보여 불만

배종석 | 기사입력 2020/02/26 [18:04]

(2보)광명에 '코로나19' 확진자 나오면서 "대혼란" - 대응은 "미적미적"

경기도 역학조사관 조사결과에 따라 확진자 감염과 이동 경로 나올 것으로 보여 불만

배종석 | 입력 : 2020/02/26 [18:04]

 

'코로나19' 청정지역으로 분류됐던 광명지역에도 확진자가 나오면서, 광명시가 비상이 걸렸다. 그러나 확진자에 대한 발병이 확인된 이후 감염 경로 및 이동 경로에 대한 조사와 발표가 늦어지면서, 시민들의 불안과 혼란이 가중되는 등 비난이 들끓고 있다.

 

26일 시에 따르면 광명지역에도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이 날 오후 3시 53분을 기준으로 광명시민들에게 일제히 '안전안내문자'를 발송했다.

 

시에서 발송한 '안전안내문자'를 보면 "오늘 '코로나19'확진자 1명 발생. 명지병원으로 이송. 환자상태는 안정적. 역학조사중. 방역 등 조치는 확인 즉시 시청 홈페이지에 공개하겠습니다"는 내용이 들어가 있다.

 

이에 한 때 시민들이 시청 홈페이지와 보건소 홈페이지에 대거 몰리면서, 접속이 늦어지거나 접속이 안되는 사태까지 벌어지면서, 시민들이 불안감을 감추지 못하는 등 대혼란을 겪고 있다.

 

특히 일부 시민들을 중심으로 "확진자가 철산동 거주하는 시민이다", "광명사거리역을 거쳐갔다", "철산동 A빌딩에 장시간 머물다 갔다", "B병원에 진료를 받고 갔다"는 등 확인되지 않은 내용이 급속도로 퍼지면서, 불안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시민들은 "오후 4시쯤 확진자 발생에 따른 '안전안내문자'를 발송했으면, 곧바로 확진자의 이동 경로라도 알려줬으면 큰 혼란이 없을텐데 몇시간이 지나도록 아무런 홍보가 없어 시민들이 불안해 하고 있다"며 "시와 보건소에 전화를 하면 역학조사가 끝나야 공개할 수 있다. 늦어도 오후 8~9시에 공개할 것으로 보인다는 답변만 하고 있다. 그렇다면 그 동안 모든 시민들이 불안해 하면 시간을 보내야 하느냐"고 비난을 쏟아냈다.

 

시와 보건소 관계자는 "일단 역학조사관의 조사가 끝나야 내용을 공개할 수 있다"며 "오늘 오후 늦은 시간이 돼야 공개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한편 광명시에는 '조사대상 유증상자' 21명, '자가격리' 23명, '능동감시' 10명으로 추가 확진자에 대한 조사와 함께 방역작업에 돌입했다./배종석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천군 동두천 포천시 가평군 의정부시 남양주 구리 양주시 파주시 고양시 김포시 하남시 양평군 여주시 성남시 광주시 이천시 용인시 부천시 과천시 광명시 안양시 의왕시 군포시 시흥시 안산시 수원시 오산시 안성시 평택시 화성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김태리, 볼수록 빠져드는 '독보적 분위기!'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