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천경찰서에서 직위해제 경찰관 극단적 선택 "조사에 나서"

최동찬 | 기사입력 2020/02/23 [18:42]

이천경찰서에서 직위해제 경찰관 극단적 선택 "조사에 나서"

최동찬 | 입력 : 2020/02/23 [18:42]

이천경찰서에서 근무했지만 직위해제 상태에 놓여있던 30대 경찰관이 극단적인 선택을 한 채 발견돼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

 

23일 이천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4시 50분쯤 이천지역 한 아파트 상가 옥상 부근에서 이천경찰서 모 지구대 소속 A경사(37)가 숨져 있는 것을 주민이 발견해 신고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경사가 지난 21일 밤 이후 이 아파트 자신의 집에서 뛰어내린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하지만 아직까지 유서는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조사 결과 A경사는 지난 해 말 한 사건 관계인으로부터 고소당해 최근까지 경찰 조사를 받았으며, 지난 19일 직위 해제된 것으로 밝혀졌다.

 

앞서 A경사는 지난 달 이천의 식당에서 싸움이 났다는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했다가 자신의 마스크를 강제로 벗긴 40대 여성 목격자를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체포했다가 피소된 것으로 드러났다. 하지만 이천서는 이 사건에서 A경사가 정당한 법 집행을 한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A경사가 최근 직위 해제된 것은 40대 여성 목격자 체포 사건과는 아무런 관련이 없다"며 "정확한 사망 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최동찬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천군 동두천 포천시 가평군 의정부시 남양주 구리 양주시 파주시 고양시 김포시 하남시 양평군 여주시 성남시 광주시 이천시 용인시 부천시 과천시 광명시 안양시 의왕시 군포시 시흥시 안산시 수원시 오산시 안성시 평택시 화성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김태리, 볼수록 빠져드는 '독보적 분위기!'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