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의왕·과천, "전략공천 철회하라" 반발

구숙영 | 기사입력 2020/02/23 [18:24]

더불어민주당 의왕·과천, "전략공천 철회하라" 반발

구숙영 | 입력 : 2020/02/23 [18:24]

더불어민주당 의왕·과천지역 국회의원인 신창현 의원이 공천탈락 소식이 전해지면서, 일부 당원들이 반발하는 등 내홍을 겪고 있다.

 

지난 21일 더민주당 당원 50여명은 의왕시청 브리핑 룸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중앙당이 지역상황을 제대로 알지도 못한 채 의왕·과천지역을 전략공천 지역으로 선정한 결정을 재고해 줄 것을 요청했다.

 

이 날 당원들은 "현역 국회의원을 공천에서 탈락시킨 것은 지역민심의 위중함을 느낀 합당한 조치이고, 현명한 결정"이라며 "그러나 의왕·과천지역을 민주당의 텃밭으로 착각하고 전략공천을 한다면 총선에서 민주당이 결코 승리를 담보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또한 "현재 무소속 김성제 예비후보가 민주당 지지자들의 상당수로부터 지지를 받고 있는 상황에서는 전략공천을 받은 민주당 후보가 결코 승리할 수 없다"며 "자칫 잘못하면 어부지리로 보수진영 후보가 당선될 가능성이 높다"고 우려를 나타냈다.

 

아울러 "지난 지방선거에서 악의적인 모함이 빌미가 돼 컷오프된 김성제 예비후보는 명예 회복을 위해 끝까지 완주해 승리하겠다고 다짐하는 상황에서 분열된 당원들을 결집시킬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은 많은 당원들의 지지를 받고 있는 김성제 전 의왕시장을 복당시켜 전략공천을 하거나 경선에 참여시키는 것 뿐"이라고 주장했다.

 

이 자리에서 당원들은 "민주당 당원 2,000여 명의 청원서를 받아 당지도부와 공관위에 제출할 계획"이라며 "이번 기회를 통해 김성제 전 시장의 복당을 간절히 바라는 지역 당원들의 입장을 전달하겠다"고 설명했다./구숙영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천군 동두천 포천시 가평군 의정부시 남양주 구리 양주시 파주시 고양시 김포시 하남시 양평군 여주시 성남시 광주시 이천시 용인시 부천시 과천시 광명시 안양시 의왕시 군포시 시흥시 안산시 수원시 오산시 안성시 평택시 화성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김태리, 볼수록 빠져드는 '독보적 분위기!'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