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흥을 선거구, 진원지를 알 수 없는 '괴소문'으로 "술렁"

김봉호 예비후보, 괴소문에 대한 입장 발표와 함께 강력한 대처 밝혀

배종석·하기수 | 기사입력 2020/02/20 [19:15]

시흥을 선거구, 진원지를 알 수 없는 '괴소문'으로 "술렁"

김봉호 예비후보, 괴소문에 대한 입장 발표와 함께 강력한 대처 밝혀

배종석·하기수 | 입력 : 2020/02/20 [19:15]

김봉호 예비후보의 출마기자 회견 사진 

 

더불어민주당 시흥을 선거구가 공천관련 괴소문으로 술렁이고 있다.

 

이에 김봉호 예비후보는 20일 성명서를 발표하고, 확인할 수 없는 괴소문에 대한 불쾌감과 함께 강력한 대처 의지를 밝혀 관심을 모으고 있다.

 

김 예비후보는 "최근 들려오는 흉흉한 이야기를 듣고 마음이 안좋다. 시흥시민을 위해, 공정하고 정의로운 민주당 공천을 위해, 더 나아가 자랑스러운 대한민국의 민주주의를 위해 이러한 흉문은 반드시 근절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특히 "이번 21대 총선에서 민주당은 확실한 변화를 위해 ‘현역 의원 경선’을 원칙으로 천명했다"며 "그러나, 누군가 사사로운 욕심으로 모종의 수단과 방법을 통해 단수공천을 받으려 한다고, 단수공천을 받게 될 것이라는 흉문이 떠돌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한 "만일 그 흉문이 사실이라면 민주당 정신에 위배될 뿐 아니라 국민과의 약속을 헌신짝처럼 버리는 꼴이 된다"며 "그러한 불법 부당한 행위가 있다면 즉각 중단해야 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아울러 "이 흉문과 관련해서 몇몇 시의원들께 말씀드린다. 선거중립의무를 준수해야 할 시의원들께서 식사하는 자리를 통해 공개적으로 '특정후보가 중앙당 연줄로 단수공천이 될 것'이라며 아직 공천관리위원회에서 발표도 하지 않은 사안을 기정사실인 것처럼 발언하고 다니고 있다"며 "이는 민주주의를 거부하고 유권자에 대한 배신이며 해당 소문이 사실이 아니기를 진심으로 바란다"고 덧붙였다./배종석·하기수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천군 동두천 포천시 가평군 의정부시 남양주 구리 양주시 파주시 고양시 김포시 하남시 양평군 여주시 성남시 광주시 이천시 용인시 부천시 과천시 광명시 안양시 의왕시 군포시 시흥시 안산시 수원시 오산시 안성시 평택시 화성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김태리, 볼수록 빠져드는 '독보적 분위기!'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