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단으로 알려진 대구 신천지 교회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무더기 발생"

대구·경북 지역에서 무려 18명이 확진되면서, 방역당국은 초비상 상태

배종석·이영광 | 기사입력 2020/02/19 [20:51]

이단으로 알려진 대구 신천지 교회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무더기 발생"

대구·경북 지역에서 무려 18명이 확진되면서, 방역당국은 초비상 상태

배종석·이영광 | 입력 : 2020/02/19 [20:51]

 

대구·경북 지역에서 '코라나19' 환자가 18명이나 무더기로 발생했다. 이에 방역당국에 비상이 걸리는 등 추가확산 방지를 위한 대책마련에 고심하고 있다.

 

19일 중앙방역대책본부(중대본)에 따르면 감염경로가 불분명한 31번 환자가 증상 발현 전후 4번 방문한 대구 신천지교회에서 14명의 집단 감염자가 나왔다고 밝혔다. 다만 31번째 환자가 다른 환자를 모두 감염시킨 것인지는 확인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이 환자는 지난 9일과 16일 대구 남구 소재 신천지 대구교회에 2시간씩 방문했으며, 16일에는 460여명의 신도와 함께 예배를 봤다. 이 교회 건물은 9층짜리며, 소속된 신도는 9천명 가량이다.

 

하지만 31번째 확진환자의 접촉자와 최소 166명에 이르는 것으로 조사됐으며, 이 가운데 14명은 31번째와 같은 교회 교인으로 ‘수퍼전파자’로 분류되면서 지역사회 감염에 따른 불안감은 더욱 확산되는 분위기다.

 

정은경 중대본부장은 “31번 환자가 언제, 어떤 층에서 예배를 봤는지 등 광범위한 조사를 진행해 유행의 전파 양상을 분석할 예정”이라며 “방역관 3명, 역학조사관 5명, 행정인력 등 15∼18명을 대구에 파견해 조사를 벌이고 있으며, 교회 전체에 대한 선별검사와 진단검사 계획을 세우고 있다”고 말했다.

 

대구 뿐만이 아니었다. 수원에서도 첫 어린이 환자인 32번째 환자가 발생하면서, 학교를 중심으로 역학조사에 나섰다. 이 환자는 앞서 확진 판정된 20번째 환자의 딸이면서 15번째 환자의 조카다.

 

이달 2일부터 자가격리에 들어갔으며 전날 가래 등 증상이 나타나 검사를 한 결과 양성 판정을 받고 분당서울대병원으로 격리입원 됐다.

 

서울에서 발생한 40번째 환자(77, 한국인 남성)는 해외여행력이 없으며 다른 확진 환자와 접촉한 이력도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지난 11일 기침 증상이 있어 한양대 병원을 방문했다가 폐렴 소견이 확인돼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가 이 날 양성으로 판정됐다.

 

정 본부장은 “사망자가 발생하진 않았지만, 면역이 취약하고 기저질환이 있는 분, 연세가 많은 노인이 감염됐을 때는 위중도가 올라갈 수 있다”며 “병원 내 감염을 차단하는 것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배종석·이영광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천군 동두천 포천시 가평군 의정부시 남양주 구리 양주시 파주시 고양시 김포시 하남시 양평군 여주시 성남시 광주시 이천시 용인시 부천시 과천시 광명시 안양시 의왕시 군포시 시흥시 안산시 수원시 오산시 안성시 평택시 화성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김태리, 볼수록 빠져드는 '독보적 분위기!'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