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주시, 음주측정관리시스템 도입해 '희망콜' 음주운전 사전에 방지

장용범 | 기사입력 2020/02/13 [12:20]

남양주시, 음주측정관리시스템 도입해 '희망콜' 음주운전 사전에 방지

장용범 | 입력 : 2020/02/13 [12:20]

 

남양주시(시장 조광한)는 13일부터 특별교통수단인 ‘희망콜’ 음주운전을 미연에 방지하기 위해 ‘음주측정 관리시스템’을 도입했다.

 

남양주시 희망콜은 운행 전 반드시 ‘음주여부측정’을 의무화하고 있어 관리자 등이 입회하에 측정 관리하고 있지만 24시간 운영특성상 출근시간이 세분화 되어 있어 상시감독에 어려움이 존재했다.

 

이에 시는 전국 교통약자이동지원센터 최초로 음주측정 관리시스템을 도입했다. 운행 전 음주측정으로 희망콜 운전원의 차량 운행 가능 여부와 출근이 확인되며, 측정결과가 기록돼 전문적이고 체계적인 관리가 가능하다.

 

시 관계자는 “희망콜 운영 전 운전원의 음주여부 관리를 통해 음주운전 제로화를 달성함으로써 이용자 및 운전원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는 희망콜이 되겠다”고 말했다./장용범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천군 동두천 포천시 가평군 의정부시 남양주 구리 양주시 파주시 고양시 김포시 하남시 양평군 여주시 성남시 광주시 이천시 용인시 부천시 과천시 광명시 안양시 의왕시 군포시 시흥시 안산시 수원시 오산시 안성시 평택시 화성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김태리, 볼수록 빠져드는 '독보적 분위기!'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