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전국 최초, 아동급식 카드로 "골라먹는 재미가 있다"

이영광 | 기사입력 2019/12/17 [14:47]

대구시 전국 최초, 아동급식 카드로 "골라먹는 재미가 있다"

이영광 | 입력 : 2019/12/17 [14:47]

 

대구시는 이마트와 아동급식 협약을 체결하고, 오는 2020년 1월 1일부터 대구 아동급식카드로 전국 134개(대구 6개) 이마트 푸드코트를 이용할 수 있게 됐다.

 

17일 시청 별관에서 시와 이마트는 전국 최초로 이마트 푸드코트에서 아동 급식카드 사용이 가능하도록 ‘대구시-이마트 아동급식 협약’을 체결했다.

 

아동급식 지원 사업은 아동들의 건전한 성장을 위해 가정 내 급식제공이 어려운 아동들에게 급식을 지원하는 사업으로, 주로 아동급식 카드를 이용해 등록된 가맹점에서 식사를 하거나, 지역아동센터, 사회복지관 등에서 단체급식을 이용하고 있다.

 

현재 시 아동급식카드 가맹점 수는 총 1,772개소이나 대부분 편의점, 분식, 중식에 편중돼 있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그간 시는 몇몇 업종에 편중된 아동급식카드 가맹점의 다변화를 꾀하고자 작년 말부터 대형마트 푸드코트의 가맹을 추진했고 이마트 측의 적극적 호응으로 시스템 정비과정을 거쳐 오늘의 협약에 이르게 됐다.

 

이번 협약으로 대구지역 아동들은 아동급식카드로 이마트 푸드코트의 다양한 메뉴를 본인의 선호에 따라 골라먹을 수 있게 돼 급식 선택의 폭이 넓어졌다.

 

또한 급식카드 가맹점으로 대형마트 푸드코트라는 새로운 분야를 개척하게 돼 향후 다른 대형마트 푸드코트까지 가입확장을 유도할 수 있게 됐다.

 

이마트 푸드코트는 전국 160개 이마트 지점 중에 134개 지점(대구시 6개 지점)에서 운영되고 있으며, 2020년 1월 1일부터 시 아동급식카드사용이 가능하다.

 

강명숙 시 여성가족청소년국장은 “올해 초 아동급식 단가를 인상한데 이어 오늘 이마트 푸드코트와 협약을 체결해 아동급식의 다양화와 이용편의성을 꾀했다”며 “앞으로도 더 나은 아동급식을 제공할 수 있도록 지역사회와 함께 다각도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이영광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배우 임지연, 새 소속사 '아티스트컴퍼니'와 배우 제2막 연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