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 저유소 '火災', "대한송유관공사의 책임도 큽니다"

이영관 | 기사입력 2019/12/06 [21:09]

고양 저유소 '火災', "대한송유관공사의 책임도 큽니다"

이영관 | 입력 : 2019/12/06 [21:09]

‘고양 저유소’의 화재로 인한 책임에 안전관리의 총 책임자인 대한송유관공사(DOPCO)의 책임도 크다는 법원의 판결이 나왔다.

 

지난 5일 의정부지법 고양지원 형사4단독(판사 송효섭)는 위험물안전관리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대한송유관공사(대표 김운학)에 대해 벌금 300만 원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또 송유관안전관리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대한송유관공사 경인지사 대표 박씨(52)와 안전부장 김씨(56)에 대해서도 각각 벌금 200만 원을 선고했다. 허위공문서작성 등의 혐의로 기소된 전 근로감독관 이씨(60)는 역시 벌금 300만 원을 받았다.

 

재판부는 “피고인들이 범행을 인정하고 있고 사건 이후 화염방지기를 설치한 점, 형사처벌 전력이 없는 점 등을 유리한 정상으로 고려한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앞서 지난 2018년 10월 7일 오전 10시 32분쯤 고양시 대한송유관공사 경인지사 저유소에서 불이 나 저유탱크 4기와 휘발유 등 110억 원의 재산 피해가 발생했다./이영관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천군 동두천 포천시 가평군 의정부시 남양주 구리 양주시 파주시 고양시 김포시 하남시 양평군 여주시 성남시 광주시 이천시 용인시 부천시 과천시 광명시 안양시 의왕시 군포시 시흥시 안산시 수원시 오산시 안성시 평택시 화성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전여빈, 괴물신인에서 이젠 믿보배로 2020년을 기대한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