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구포가축시장, 동물복지 중심공간으로 혁신!

이영신 | 기사입력 2019/11/13 [14:32]

부산시 구포가축시장, 동물복지 중심공간으로 혁신!

이영신 | 입력 : 2019/11/13 [14:32]

부산시(시장 오거돈)는 60년 만에 전국 최초로 상인과의 완전한 협약을 통해 폐쇄한 구포가축시장을 동물복지의 중심이자 혁신 1번지로 만들기 위한 정비 사업을 집중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먼저 국비 및 지방비 400억 원 이상을 투입해 주차장, 근린상가 및 문화시설 등 공간 구조 개선사업을 본격 추진하고, 기존 폐업 상인들을 위한 창업 컨설팅, 대구 서문시장 견학 등 제2의 창업을 위해 다양한 노력도 병행할 예정이다.

 

또한, 갈등의 현장으로 인식되던 구포가축시장을 생명의 공간으로 전환하기 위해 동물입양카페와 동물보건소를 개소하고, 시민 대상 동물 관련 자격증 교육으로 취업지원 및 일자리 콜센터 역할 수행이 가능한 도심형 동물복지센터를 건립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동물복지의 상징적 특화거리 조성과 함께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최근 언론에 보도된 개고기 판매 협약 위반과 관련해 구포시장 대리천지회(前 구포시장가축지회)가 철저한 지육판매 금지와 냉장고 개방 점검에 적극 동참하겠다는 공문과 위반 해당 업소의 사과문을 북구청에 보내왔다.

 

시와 북구는 위반 업소에 1차 경고와 함께 재발 방지를 위해 상인들의 자정 활동을 강화하기 위한 민관 합동 점검반(부산시 2명, 북구 2명, 동물보호단체 2명, 상인대표 1명)을 편성해 주 2회 현장점검을 하기로 했다.

 

아울러 대리천지회가 냉장고 개방 등 적극적인 자정 의지를 공표함에 따라, 그 동안 북구와 상인 간의 협약에 의한 육안 위주 점검의 한계를 보완하고, 상인대표가 직접 냉장고 개방으로 민관 합동 점검의 실효성을 확보했다.

 

박용순 대리천지회장은 “새로운 구포시장 만들기에 적극 동참할 예정이며, 대부분 가축 상인들은 폐업하였거나 커피전문점, 과일가게 등으로 업종전환을 하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하는 과정에 있는 만큼 동물보호단체와 시민들의 따뜻한 지지와 격려를 부탁드린다”고 밝혔다./이영신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천군 동두천 포천시 가평군 의정부시 남양주 구리 양주시 파주시 고양시 김포시 하남시 양평군 여주시 성남시 광주시 이천시 용인시 부천시 과천시 광명시 안양시 의왕시 군포시 시흥시 안산시 수원시 오산시 안성시 평택시 화성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걸스데이 혜리, 무결점 '美貌'와 비주얼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