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2020년 방사능검사건수 1,900건으로 100건 상향

서민성 | 기사입력 2019/11/06 [10:50]

오는 2020년 방사능검사건수 1,900건으로 100건 상향

서민성 | 입력 : 2019/11/06 [10:50]

방사능 위원회(경기도 제공)    

 

경기도는 농수산물과 가공식품에 대한 방사능검사 건수를 오는 2020년 1,900건으로 상향 조정했다.

 

6일 도에 따르면 도내 급식시설에 납품되는 식재료에 대한 검사 1,370건과 도내 전통시장 및 마트 등에 유통되는 농수산물 및 가공식품 검사 530건 등 총 1,900건에 달하는 철저한 검사를 통해 방사성물질이 포함된 식재료로부터 도민들의 식탁을 지켜낸다는 계획이다.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은 지난 4일 경기도의회, 학부모단체, 교육청, 시군학교급식지원센터, 농식품유통원 등 관계자 20명이 참석한 가운데 ‘방사성물질 안전급식 지원위원회’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의 ‘2020년 방사능 검사계획’을 확정했다.

 

이 날 위원회에서는 검사대상 식재료의 품목 및 수량, 주기, 검사방식 뿐 아니라 방사성물질 검사체계와 교육 및 홍보, 검사결과 공개 여부 등에 관한 심의도 함께 진행됐다. 이 날 확정한 계획에 따라 오는 2020년 총 1,900건에 달하는 방사능 검사를 진행하게 된다.

 

우선, 도는 시군학교급식지원센터, 도교육청 등과 함께 학교 등 급식시설에 납품되는 식재료와 ‘우리아이 건강과일 공급사업’을 통해 제공되는 과일 등 총 1,370건에 대한 사전수거 검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동네마트, 전통시장 등 위생취약 분야와 수입 버섯류 등과 같은 방사능오염 우려 중점품목에 대한 집중수거 및 검사를 통해 방사능물질이 포함된 농수산물 및 가공식품들이 유통되는 일을 차단해 나갈 계획이다.

 

윤미혜 보건환경연구원장은 “방사능위험으로부터 도민들의 식탁을 지키기 위해 방사능 검사 건수를 상향조정하게 됐다”며 “방사능 위험으로부터 안전한 도가 조성될 수 있도록 철저하게 검사를 실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서민성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배우 박정화, 액션 느와르 영화 '용루각' 출연 확정!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