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오는 2020년 농정예산 8,408억 원 편성

박세경 | 기사입력 2019/11/06 [10:31]

경기도, 오는 2020년 농정예산 8,408억 원 편성

박세경 | 입력 : 2019/11/06 [10:31]

경기도는 오는 2020년도 농정·해양 분야 예산으로 총 8,408억 원을 책정했다.

 

6일 도에 따르면 이번 농정예산의 확대는 농촌 인구의 급격한 감소와 초고령화 진행, WTO 개발도상국 지위 포기 등 대내외 농업농촌의 복합적 위기상황에서 ‘농업 정책은 사양산업이 아니라 국가 주요 전략산업, 안보산업’ 이라는 정책기조를 반영했다고 밝혔다.

 

특히 이번 예산에서 주목할 점은 전국 최초로 농민 기본소득 도입 추진을 위한 조사 및 운영체계 구축 관련 예산 27억5,000만 원을 마련했다는 점이다.

 

농민 기본소득은 타 지자체의 농가소득지원과 달리 농민 개개인에게 지원하는 것으로, 경기도가 시행하고 있는 ‘청년기본소득’을 ‘UN 농민 및 농촌 노동자 권리 선언’에 기초해 농촌으로 확대시킨 정책이다.

 

아울러 내년 상반기 중 조례 제정, 사회보장 협의 등 준비 절차를 거쳐 준비된 시군부터 하반기에 사업 시행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주요 사업예산으로 ▲재해예방 및 안정적인 농업용수 공급을 위한 농업 기반정비(90억 원) ▲어린이 건강과일과 친환경 농축산물 학교급식 활성화(501억 원) ▲깨끗한 경기바다 조성 및 해양레저 육성(82억 원) ▲악취와 소각 없는 농촌 환경 공동체 지원(17억 원) ▲초중고 무상급식(1,689억 원) 등을 편성했다.

 

올해 80억 원 수준이었던 용·배수로 등 수리시설 및 농업기반 정비 사업을 내년도 90억 원까지 확대 편성함으로써, 태풍·가뭄에 따른 흙수로 유실 및 붕괴 등의 재해피해를 최소화하고 영농기 안정적인 농업용수 공급에 대한 대비책을 마련할 계획이다.

 

또한, 도내 악취 민원해소와 생물성 연소에 따른 미세먼지 발생저감을 위해 17억 원 규모의 농촌 환경공동체 지원사업도 추진한다.

 

축사 악취는 도 악취민원의 46.4%를 차지하고 있으나 현실적으로 개별농가에서 해결책을 찾기는 어렵다. 예산이 확보되면 도의 ‘악취개선 미생물제 지원 및 실증분석’을 통해 농가별 맞춤형 미생물에 대한 데이터베이스 구축과 더불어 축사 악취가 저감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잔가지, 폐비닐과 같은 농업잔재물 불법소각으로 발생하는 미세먼지 등 대기환경 오염원을 줄이기 위해 농촌 공동체에 잔가지 파쇄기도 지원한다.

 

공정하고 차별 없는 경기농정 실현을 위한 ‘경기도 어린이 건강과일 공급’ 과 ‘친환경 등 우수 농·축산물 학교급식’은 국산 과일 및 친환경 농산물의 소비촉진과 안정적인 판로확보(계약재배)를 구축, 농가소득 안정에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깨끗한 경기바다 조성 예산은 연안 침적 폐기물 조사와 청소선 건조 관련으로, 청소선이 건조되면 매년 100~200톤의 침적폐기물을 경기도가 직접 수거할 수 있는 조건을 갖추게 된다.

 

지난 2014년 ‘4·16 세월호 희생’의 교훈을 새겨 도민들과 학생들의 해양사고 대응 능력 향상에 기여하기 위해 건립 중인 해양안전체험관은 내년 11월까지 건축공사를 마친 후 2021년 상반기 중 개관할 계획이다. 침수선박 탈출·이안류체험 등 다양한 체험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아울러 고교 무상급식의 경우 도의 어려운 재정여건 상황에서도 경기도 시장군수협의회 건의사항을 이재명 도지사가 ‘수용’하면서 도 지원비율을 상향 조정, 도비 164억 원을 추가 부담해 시군의 재정부담을 줄일 방침이다.

 

또 농촌지역의 급속한 도시화 및 고령화로 사라질 위기에 직면한 토종종자 보존을 위해, ‘토종종자은행’을 설치해 31개 시군 토종종자 수집・발굴을 집중적으로 추진한다.

 

아울러 2021년까지 토종작물을 주제로 한 테마파크인 ‘경기도 토종식물원’을 명실상부한 전국 최고의 토종 테마파크로 조성해 더 많은 도민들에게 토종종자를 알릴 수 있는 공간을 마련할 계획이다.

 

도의 2020년도 예산안은 이달 25일부터 29일까지는 상임위인 경기도의회 농정해양위원회의 심의를, 12월 2일부터 13일까지 예결위 심의를 받게 된다.

 

박승삼 농정해양국장은 “WTO 개도국 지위 포기와 농촌 인구의 급격한 감소, 초고령화 진행 등으로 농촌은 위기상황”이라며 “농가 피해를 최소화하고, 농업농촌을 활성화하기 위해 적극 노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박세경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천군 동두천 포천시 가평군 의정부시 남양주 구리 양주시 파주시 고양시 김포시 하남시 양평군 여주시 성남시 광주시 이천시 용인시 부천시 과천시 광명시 안양시 의왕시 군포시 시흥시 안산시 수원시 오산시 안성시 평택시 화성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걸스데이 혜리, 무결점 '美貌'와 비주얼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