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깜깜이' 대학 입학금, "오는 2023년 완전히 사라진다"

여한식 | 기사입력 2019/11/03 [14:45]

'깜깜이' 대학 입학금, "오는 2023년 완전히 사라진다"

여한식 | 입력 : 2019/11/03 [14:45]

법적 근거가 부재한 가운데 그 동안 불투명한 산정 기준과 사용처 비공개 등 ‘깜깜이’로 지적받아온 대학 입학금이 전면 폐지된다.

 

또한 대학 등록금도 2회 이상 분할 납부할 수 있도록 하는 법적 근거가 마련돼 학생과 학부모의 교육비 부담을 덜 수 있게 됐다.

 

3일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박경미 의원(더민주당)은 대학 입학금 폐지와 등록금 분할 납부 근거 마련 등의 내용을 담아 대표발의한 '고등교육법 일부개정법률안'이 국회 본회의를 지난 달 31일 통과했다고 밝혔다.

 

대학 입학금은 2017년 1학기 기준 국·공립대 평균 15만 원, 사립대 평균 77만 원에 달하는 등 대학에 따라 천차만별 것으로 나타났지만 책정 근거와 사용 목적이 모호하다는 점이 꾸준히 문제로 제기돼 왔다.

 

이에 정부는 대학 입학금 폐지를 국정과제로 삼고, 2017년 11월 대학·학생·정부 협의체에서 2022년까지 대학 입학금을 단계적으로 폐지하는 데에 합의해 현재 이행 중에 있다.

 

이번 고등교육법 개정안의 통과로 입학금 폐지 근거를 법률로 직접 규정하게 됐으며, 오는 2023년부터는 대학 신입생의 입학금이 완전히 사라지게 될 전망이다.

 

아울러 개정안에는 대학 등록금을 학칙에 따라 2회 이상 분할해 납부할 수 있도록 하는 근거 조항을 신설해 고액의 대학등록금에 대한 부담을 완화할 수 있도록 했다.

 

박경미 의원은 “입학금 폐지와 등록금 분할납부 근거 마련으로 사회 출발선에서부터 청년들의 짐이 되어버린 대학 등록금에 대한 부담을 조금이나마 덜 수 있게 돼 다행”이라며, “동등한 고등교육 기회 보장을 위한 실효성 있는 정책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앞으로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여한식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천군 동두천 포천시 가평군 의정부시 남양주 구리 양주시 파주시 고양시 김포시 하남시 양평군 여주시 성남시 광주시 이천시 용인시 부천시 과천시 광명시 안양시 의왕시 군포시 시흥시 안산시 수원시 오산시 안성시 평택시 화성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이주빈, '그 남자의 기억법' 김동욱의 첫사랑 발레리나 役 캐스팅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