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 콘크리트혼화제연구소, 주민 반대에 멈췄지만 공사 재개될 듯

최동찬 | 기사입력 2019/10/31 [17:25]

용인 콘크리트혼화제연구소, 주민 반대에 멈췄지만 공사 재개될 듯

최동찬 | 입력 : 2019/10/31 [17:25]

용인시 기흥수 지곡동 (주)실크로드시앤티의 콘크리트혼화제연구소가 공정률 80% 상태에서 주민 반대로 1년여간 공사가 중단됐지만 건축이 다시 재개될 것으로 보인다.

 

31일 시와 업체 측에 따르면 서울고법 행정4부(부장판사 이승영)는 지난 29일 지곡동 주민들이 경기도 행정심판위원회를 상대로 낸 ‘콘크리트혼화제연구소 건축허가 취소처분 취소재결에 대한 취소소송’ 항소심에서 ‘허가 당시 이의제기가 없었고 폐수시설이 있다고 보기 어렵다’며 원고들의 소를 각하했다.

 

이에 따라 실크로드 측은 즉시 공사를 재개하기로 하고 인근 아파트 입주민과 지곡초교 학부모들에게 ‘공사 재개 관련 주민편지’를 송부했다.

 

실크로드시앤티 관계자는 “이번 판결은 단순히 도면만 보고 판단한 1심 판단과 달리 주민대표 변호인과 법원 감정인이 동행해 직접 현장검증까지 진행한 결과를 근거로 내린 판결”이라며 “이 연구소가 유해시설이 아니라는 사실이 공식적으로 밝혀진 만큼 판결 취지에 어긋나지 않도록 정직하고 투명한 연구소 운영을 약속 드린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해 10월 연구소 인근 주민들은 수원지법에 ‘콘크리트혼화제연구소 건축허가 취소처분 취소 재결에 대한 취소소송’을 제기해 승소했다. 법원은 항소심 선고전까지 공사중지도 명령해 이 연구소는 약 80%의 공정률을 보인 상태에서 같은 해 11월 1일부터 공사가 중지됐다.

 

이 연구소는 지난 2014년 10월 지곡동 1만1천378㎡ 부지에 지하2층 지상3층, 연면적 5천247㎡ 규모의 콘크리트 혼화제 연구소 허가를 받아 이듬해 1월 공사를 시작했지만 환경오염을 우려한 주민들이 공사를 막는 등 반발했다.

 

특히 회사는 설계변경을 통해 유해시설을 모두 없앴지만 용인시는 지난 2016년 4월 건축허가를 취소했다. 이후 회사는 같은 해 7월 경기도에 행정심판을 제기, 승소하면서 공사를 재개했지만 다시 주민들이 행심위 결정이 부당하다며 정식 소송을 제기해 1심에서 승소한 바 있다.

 

실크로드시앤티 관계자는 “환경과 안전에 대해 각별히 주의를 기울여 연구소를 운영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며 “지역의 고용 창출과 사회 공헌 등에도 앞장서겠다”고 말했다./최동찬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천군 동두천 포천시 가평군 의정부시 남양주 구리 양주시 파주시 고양시 김포시 하남시 양평군 여주시 성남시 광주시 이천시 용인시 부천시 과천시 광명시 안양시 의왕시 군포시 시흥시 안산시 수원시 오산시 안성시 평택시 화성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신인배우 최경민, 고훈 감독 신작 '구마적' 여자 주인공으로 '拔擢'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