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지금 의원정수를 10% 늘리겠다고, "정신이 있는 것인가"

이영관 | 기사입력 2019/10/29 [18:22]

(기자수첩)지금 의원정수를 10% 늘리겠다고, "정신이 있는 것인가"

이영관 | 입력 : 2019/10/29 [18:22]

현재 국회의원도 인원이 많다는 비판이 일고 있는 가운데 오히려 정수를 늘리겠다고 한다.

 

참으로 어처구니가 없다는 생각보다, 정말 정신세계가 어떻게 된 것이 아니냐는 생각이 든다.

 

정의당 심상정 대표(고양갑)는 내년 총선 국회의원 정수 확대 문제와 관련, “현행 300석에서 10% 범위에서 확대하는 합의가 이뤄진다면 가장 바람직하다”고 밝혔다.

 

심 대표는 국회에서 ‘당 대표 취임 100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자유한국당이 선거제 개혁 논의에 동참한다면 의원정수 확대에 대해서도 추가 논의가 가능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자유한국당을 뺀 여야 4당이 패스트트랙에 올린 선거법 개정안에 의원정수 확대 방안이 담기지 않은 이유에 대해 “세비 총액 동결을 조건으로 검토해보자는 오래된 논의가 있었지만 여야 합의로 추진돼야만 국민적 동의를 얻을 수 있는 사안인 만큼, 자유한국당이 빠진 여야 4당 협상 테이블에서는 고려하지 않은 것”이라고 말했다.

 

지금 국민들은 국회의원들에 대한 분노가 어느때보다 높다. 그런데 이런 상황에서 정수를 10% 늘리겠다는 심 대표의 발상은 국민정서와 배치되는 아주 나쁜 선례를 남길 수 있다.

 

그 동안 정의당은 국민들과 함께 하겠다는 개혁정당으로 출범했다. 그런데 오히려 개혁에 역행하는 의원정수 확대방안은 국민들이 납득할 수 없으며, 오히려 국민들의 커다란 반감만 가져오고 있다. 

 
심 대표는 정신차려야 한다. 국민의 신뢰를 받지 못한다면 내년 총선은 소리없이 사라질 수 있는 정당으로 쪼그라들 수 있다. 어느때보다 국민의 신뢰를 받아야할 정의당이 다른 당보다 앞서 의원정수를 늘리겠다는 생각은 반드시 버려야 한다. 그래야 국민의 동의를 얻을 수 있다./이영관 부장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천군 동두천 포천시 가평군 의정부시 남양주 구리 양주시 파주시 고양시 김포시 하남시 양평군 여주시 성남시 광주시 이천시 용인시 부천시 과천시 광명시 안양시 의왕시 군포시 시흥시 안산시 수원시 오산시 안성시 평택시 화성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걸스데이 혜리, 무결점 '美貌'와 비주얼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