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행정심판위원회, 부실 심의 논란에 대한 진상 조사 및 대안 마련 촉구

서민성 | 기사입력 2019/10/15 [17:21]

경기도 행정심판위원회, 부실 심의 논란에 대한 진상 조사 및 대안 마련 촉구

서민성 | 입력 : 2019/10/15 [17:21]

경기도의회 운영위원회 진용복 위원장(더민주, 용인3)은 15일 도의회 제339회 임시회 제1차본회의에서 5분 자유발언을 통해 경기도 행정심판위원회의 부실심의 논란에 대한 진상 조사 및 대안 마련을 촉구했다.

 

행정심판은 행정청의 위법·부당한 처분 등으로 권리 및 이익을 침해받은도민이 신속하고 간편하게 법적으로 구제받을 수 있도록 한 제도이다.

 

진 위원장은 "지난 2016년 경기도 행정심판위원회의 용인시 건축허가 취소 처분에 대한 재결 결정으로 인해 오히려 용인시 지곡동 주민들은 각종 소송에 휘말리고, 환경오염, 안전 등의 문제로 고통을 호소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이 사건은 폐수배출시설인 콘크리트 혼화제 연구소(이하 실크로드시앤티)가 지곡초등학교와 연접한 곳에 건립되도록 용인시가 내린 건축허가를 다시 시가 취소하고, 이를 실크로드시앤티가 경기도 행정심판위원회에 행정심판을 청구하면서부터 시작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경기도 행정심판위원회는 실크로드 시앤티가 용인시와 MOU를 체결한 이후 해당 사업부지를 구입해 사업을 진행했으므로 신뢰보호 원칙에 위배되고, 1일 폐수발생량이 기준에 미달해 폐수배출시설이 아니기 때문에 시 건축허가를 재결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지 위원장은 "이 사건은 주민들이 소송으로 수원지방법원에서 완전히 뒤집혔는데, 수원지법은 토지를 매수한 시점이 MOU 체결보다 4년이나 앞섰기 때문에 신뢰보호 원칙에 위배되지 않으며, 해당 연구소는 폐수배출시설에 해당한다며 경기도 행심위의 재결 결정은 위법해 취소돼야 한다고 선고했다"고 밝혔다.

 

이어 "경기도 행정심판위원회의 심의 분야는 교통건설, 농정, 문화관광, 보건복지 등 매우 다양한데 비해 행심위의 46명 외부위원은 4명의 교수와 전직 공무원 8명, 나머지 34명은 모두 변호사로 구성돼 심의가 이뤄지는 다양한 분야에 대해 전문가적 심층 분석이 이뤄질 수 없는 현 행심위는 문제가 있다"고 주장했다.

 

끝으로 진 의원은 “행심위의 잘못된 판단으로 수년째 용인시 지곡동 주민은소송에 시달리고 있으며 아이들이 큰 상처를 받고 있다”며 "행정심판의 본래의 목적을 달성하고 다시는 날림·날조 결정으로 도민들이 고통받지 않도록 도지사의 철저한 진상 조사와 대책 마련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강조했다./서민성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천군 동두천 포천시 가평군 의정부시 남양주 구리 양주시 파주시 고양시 김포시 하남시 양평군 여주시 성남시 광주시 이천시 용인시 부천시 과천시 광명시 안양시 의왕시 군포시 시흥시 안산시 수원시 오산시 안성시 평택시 화성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걸스데이 혜리, 무결점 '美貌'와 비주얼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