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현대자동차와 '수소전기 시내버스 도입 MOU' 체결

김순덕 | 기사입력 2019/10/13 [10:24]

전주시, 현대자동차와 '수소전기 시내버스 도입 MOU' 체결

김순덕 | 입력 : 2019/10/13 [10:24]

 

공해 배출이 전혀 없고 미세먼지 저감까지 가능한 현대차의 친환경 수소전기버스가 전주 시내버스 노선에 투입된다.

전주시는 11일 시청에서 김승수 전주시장, 이인철 현대자동차 상용사업본부장(부사장) 등 시와 현대차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현대자동차-전주시 수소전기 시내버스 도입 MOU’ 체결식을 가졌다.

 

이 날 행사에서 현대자동차, 전주시, 전주시내버스 공동관리위원회는 관내 수소전기버스 보급을 위해 협력하고 친환경 수소 대중교통 도시 구축 및 수소경제 활성화를 함께 모색한다는 내용을 담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현대차와 전주시가 체결한 MOU에 따라 시는 오는 2020년부터 매년 15대 이상의 대·폐차 시내버스를 수소전기버스로 교체한다. 이는 시의 연평균 대·폐차 시내버스 물량인 약 40대의 40%를 차지한다.

 

현대차는 전주시의 수소전기 시내버스 도입 계획에 맞춰 신형 수소전기버스를 순차적으로 공급하며 이와 함께 수소전기버스 주요 부품에 대한 품질 보증 서비스와 수소차 정비 기술의 정기적인 교육을 제공할 예정이다.

 

또한 현대차는 내년 생산하는 1호 수소전기버스를 전주시에 전달하고 전주시는 해당 버스를 전주시 관용차로 활용할 계획이다.

 

아울러 전주시는 전북도, 현대자동차와 함께 전주의 첫 수소충전소를 연내 개소 목표로 설치하고 있으며, 시는 내년 수소전기버스 전용 충전소 2개소를 추가로 구축할 예정이다.

 

정부는 수소전기버스 대중화를 목적으로 전국 7곳의 도시 시내버스 노선에 수소전기버스를 투입하는 시범사업을 밝힌 바 있으며 현대차는 이에 발맞춰 7곳의 도시와 전주시를 시작으로 수소전기버스 공급을 전국으로 확대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한편 수소전기버스는 현재 서울, 울산, 창원, 부산 등 4곳의 도시에 공급됐으며 현대차는 연말까지 10대 이상의 수소전기버스를 추가 공급하고 내년부터 매년 300대 이상의 수소전기버스를 생산한다./김순덕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배우 임지연, 새 소속사 '아티스트컴퍼니'와 배우 제2막 연다!
광고
광고
광고
전국뉴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