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소방, 추석 연휴 일 평균 무려 2,377건 신고 접수

전년 대비 화재출동 감소 / 구조출동, 구급상담 증가

이영광 | 기사입력 2019/09/16 [14:45]

대구소방, 추석 연휴 일 평균 무려 2,377건 신고 접수

전년 대비 화재출동 감소 / 구조출동, 구급상담 증가

이영광 | 입력 : 2019/09/16 [14:45]

대구소방안전본부(본부장 이지만)는 지난 추석 연휴 동안 119로 화재․구조․구급 등 9,509건의 신고 및 상담 요청이 있었고, 1,832건을 출동해 1,208명을 구조 및 병원으로 이송했다.

16일 안전본부에 따르면 화재는 6건 발생해 인명피해 없이 1천423만 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원인별로는 부주의 49.9%(3건), 전기적 16.7%(1건), 기계적 16.7%(1건), 교통사고 16.7%(1건), 기타 16.7%(1건)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년 추석 연휴기간 대비 화재출동은 평균 42.3%(7건) 감소했으며, 재산피해 역시 28.4%(1천60만 원)가 감소했다.

구조 활동은 314건 출동해 66명을 구조했다. 안전조치 등 생활안전 75.8%(238건)으로 가장 많았고, 화재 12.4%(39건), 승강기 3.5%(11건), 교통사고 5%(16건), 산악사고 2.2%(7건) 순으로 나타났다. 전년 추석 연휴기간 평균 구조출동은 27.4%(79건)이 증가한 반면, 구조인원은 일평균 17명으로 전년과 동일했다.

또한 구급 활동은 902건 출동해 914명을 응급처치 및 병원으로 이송했다. 급성․만성 질환 67.2%(614명), 사고부상 21.3%(195명), 교통사고 7.8%(71명)였으며, 전년 추석 연휴기간 평균 구급출동은 2.3%(226건) 증가, 응급처치 및 이송인원 1.8%(229명) 증가했다.

아울러 구급 상담은 3,059건으로 일평균 765건 처리해 평일 150건 대비 약 5배가량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병원․약국 안내 87.4%(2,675건), 응급처치 및 의료지도 9.3%(283건), 질병상담 3.3%(100건) 상담을 처리했다.

대구소방안전본부 관계자는 "대구소방은 연휴 기간 동안 특별경계근무를 실시하고, 119상황관리 비상체계를 가동해 각종 신고접수는 물론이고 문 여는 의료기관과 약국 등을 안내했다"며 "다중이용시설과 요양병원 등 화재취약시설에 대한기동순찰, 화재․구조․구급 긴급대응태세를 강화해 만일의 사고에 대비했다"고 말했다./이영광 기자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김태리, 볼수록 빠져드는 '독보적 분위기!'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