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번은 없다' 국민 배우 윤여정, 낙원여인숙 CEO로 브라운관 컴백!

하기수 | 기사입력 2019/09/06 [09:46]

'두 번은 없다' 국민 배우 윤여정, 낙원여인숙 CEO로 브라운관 컴백!

하기수 | 입력 : 2019/09/06 [09:46]


대한민국 대표 배우 윤여정이 MBC 새 주말특별기획 ‘두 번은 없다’에 출연한다.

오는 11월, ‘황금정원’ 후속으로 방송될 예정인 MBC 새 주말특별기획 ‘두 번은 없다’(극본 구현숙┃연출 최원석┃제작 팬엔터테인먼트)는 서울 한복판의 오래된 ‘낙원여인숙’에 모여든 투숙객들이 ‘인생에 두 번은 없다’를 외치며 실패와 상처를 딛고 재기를 꿈꾸는 유쾌, 상쾌, 통쾌한 사이다 도전기를 그린 작품이다.

‘디어 마이 프렌즈’ 이후 3년 만에 드라마에 복귀하는 명실상부 최고의 국민배우 윤여정이 출연을 확정, 그 존재감만으로도 신뢰감을 주는 캐스팅으로 예비 시청자들의 기대감을 더하고 있다.

더 이상의 설명이 필요 없는 대한민국 대표 국민배우 윤여정은 ‘넝쿨째 굴러온 당신’, ‘참 좋은 시절’에 이어 ‘디어 마이 프렌즈’ 등 출연했던 주말 방영 드라마가 모두 독보적인 시청률과 화제성을 거머쥐며 흥행에 성공했다.

여기에 ‘백 년의 유산’, ‘전설의 마녀’,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 등 매 작품마다 30%가 넘는 시청률로 시청자를 사로잡았던 구현숙 작가 역시 주말드라마 흥행 불패의 신화를 이어가고 있는 상황. 때문에 ‘두 번은 없다’로 의기투합 한 배우 윤여정과 구현숙 작가의 만남이 어떤 시너지를 발휘하게 될 것인지 궁금증은 최고조에 달하고 있다.

‘두 번은 없다’에서 윤여정은 해방 전 개업해 현재까지 서울 시내 한복판에서 ‘낙원여인숙’을 운영하고 있는 CEO 복막례 여사로 분한다. 다달이 월세를 받는 일명 ‘달방’으로 운영되고 있는 ‘낙원여인숙’에서 복막례는 경비원이자 종업원, 요리사이자 청소부, 사감이자 인생 상담사까지 일연 다역을 한다.

꼬장꼬장한 성격에 막무가내 다혈질 기질까지 갖추고 있지만, 사실은 그 누구보다 따뜻하고 여리며 속이 깊어 복잡다단한 인생사를 가진 투숙객들의 대모 역할까지 톡톡히 해내는 인물. 매 작품마다 틀에 갇히지 않고, 한계 없는 열연과 공감 100%의 희로애락을 전달해 왔던 윤여정 배우이기에 특유의 카리스마가 제대로 발휘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윤여정은 최근 할리우드까지 진출, 끊임없이 도전하는 행보를 이어가며 국민배우로서의 저력과 품격을 보여주고 있다. 이 가운데 드라마 복귀작으로 선택한 ‘두 번은 없다’를 향한 관심은 그 어느 때보다 뜨겁다. 진정성 있는 연기로 시청자들을 매료시켰던 윤여정이기에 ‘두 번은 없다’ 속 캐릭터를 통해 보여줄 그녀만의 깊이 있는 명품 연기가 더욱 기대되는 이유다.(사진-후크엔터테인먼트)/하기수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천군 동두천 포천시 가평군 의정부시 남양주 구리 양주시 파주시 고양시 김포시 하남시 양평군 여주시 성남시 광주시 이천시 용인시 부천시 과천시 광명시 안양시 의왕시 군포시 시흥시 안산시 수원시 오산시 안성시 평택시 화성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배우 이세영, 가을 분위기 물씬 나는 패션 화보 공개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