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연구개발특구 핵심거점, 부산글로벌테크비즈센터 개관

이영신 | 기사입력 2019/07/30 [12:03]

부산연구개발특구 핵심거점, 부산글로벌테크비즈센터 개관

이영신 | 입력 : 2019/07/30 [12:03]

부산시 제공


부산시(시장 오거돈)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는 31일 강서구 미음동 연구․개발(R&D)융합지구(미음일반산단)에서 ‘부산글로벌테크비즈센터’의 개관식을 갖고, 부산지역의 과학기술 혁신생태계 조성을 본격화한다.

부산글로벌테크비즈센터는 부산연구개발특구(이하 부산특구)의 연구․개발(R&D) 허브로서 기술사업화를 지원하고 글로벌 비즈니스를 위한 거점을 마련한다는 목적으로 2016년 12월 착공, 지난 해 9월 완공됐으며, 총 365억 원(국비50%, 시비50%)의 예산이 투입됐다.

센터는 총 66실의 기업입주공간을 갖추고 있으며, 게스트룸(40실), 국제회의실,구내식당 등 입주기업을 위한 부대시설이 함께 마련되어 있어 부산특구의 기술사업화 및 지역 네트워크 활성화를 위한 핵심시설 역할을 수행한다.

특히, 본관 1층에 자리한 교류공간인 코워킹 스페이스(I-Cube)는 누구나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는 교류공간으로 향후 기술사업화·창업 관련 다양한 교육,포럼 등을 개최하는 등 지역기업의 역량 강화를 위한 장으로 거듭날 예정이다.

센터가입지한 미음동 연구․개발(R&D) 융합지구는 한국기계연구원, 한국생산기술연구원,한국조선해양기자재연구원 등의 출연연 분원이 위치하고, 한국해양대학교 미음캠퍼스도 들어서 있는 등 입지조건이 뛰어나 산·학·연의가교로서 기업의 수요에 부응하는 역할을 충실히 해낼 것으로 기대된다.

유영민 과기정통부 장관은 “부산특구는 공공연구기관이 보유한 기술을 사업화하여 부산의 미래 신산업을 창출할 수 있는 무한한 잠재력을 가진 지역”이며, “정부는 부산지역 특구가 혁신성장을 선도하는 거점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부산글로벌테크비즈센터 개관을 계기로 부산특구가 부산의 새로운 성장 동력으로 중추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부산연구개발특구를 더욱 활성화해 새로운 서부산 시대를 여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이영신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천군 동두천 포천시 가평군 의정부시 남양주 구리 양주시 파주시 고양시 김포시 하남시 양평군 여주시 성남시 광주시 이천시 용인시 부천시 과천시 광명시 안양시 의왕시 군포시 시흥시 안산시 수원시 오산시 안성시 평택시 화성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이주빈, JTBC '드라마 페스타-안녕 드라큘라'에서 '인디밴드 보컬'로 변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