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갑에 김홍걸 민화협 대표 상임의장이?, "진실 혹은 거짓"

실제 광명갑으로 출마할 경우 광명은 물론 인근 지역까지 상당한 영향 미칠 듯

배종석 | 기사입력 2019/06/19 [20:24]

광명갑에 김홍걸 민화협 대표 상임의장이?, "진실 혹은 거짓"

실제 광명갑으로 출마할 경우 광명은 물론 인근 지역까지 상당한 영향 미칠 듯

배종석 | 입력 : 2019/06/19 [20:24]

민화협 홈페이지 캡쳐


19일 오후 7시30분쯤 한 통의 전화가 걸려왔다.

"혹시 들으셨습니까. 김홍걸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대표 상임의장(57)이 광명갑으로 출마한다는 이야기를, 더불어민주당 중앙당에 있는 아주 정통한 소식통에 의해 들었습니다."

내년 21대 총선을 앞두고 각 예비후보들이 공천을 받기 위해 치열한 싸움을 전개하고 있는 가운데 광명갑 선거구에 김홍걸 민화협 의장이 출마한다는 이야기가 급속도로 퍼지고 있다.

이에 일부에선 불가능하다는 시나리오와 가능하다는 시나리오가 팽팽하게 맞서는 등 향후 광명지역 정치는 물론 수도권 지역 정치권에 상당한 파장을 몰고 올 것이라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일부에선 4선 도전에 나서는 백재현 국회의원이 실제 불출마로 돌아설 경우 김홍걸 민화협 의장의 출마의 문은 열려있다는 설명이다. 심지어 김 의장의 출마를 위해 사전에 백 의원과 더민주당 중앙당과 충분한 교감을 나눌 수 있다는 분석이다.

이는 광명갑의 경우 더민주당의 지지층이 두텁게 형성돼 있는가 하면 지금까지 국회의원 선거를 야당인 자유한국당에 한 번도 내준 적이 없어 김 의장의 측근들을 중심으로 출마를 저울질하고 있다는 이야기까지 흘러나오고 있다.

반면 아직까지 4선 출마를 확고히 하고 있는 백 의원이 쉽게 자리를 양보하지 않을 수 있다는 이야기도 나온다. 또한 임혜자 전 청와대 행정관이 백 의원에게 도전장을 내밀고 있는 상황에서 양쪽 후보의 동의가 없는 상황에서 선택의 폭은 좁아질 수 있다는 이야기다.

아울러 김 의장의 출마가 기정사실화로 받아들여질 경우 자유한국당을 비롯, 야당의 공천에도 상당한 영향을 미칠 수 있다. 일부에선 김 의장과 정면승부를 위해 '저격공천'을 감행할 수 있다는 주장이다.

더민주당 관계자는 "얼마전 김홍걸 의장이 광명갑으로 출마한다는 이야기를 들었다"며 "하지만 그 이후로 아무런 이야기가 없어 흐지부지 된 것으로 아는데 갑자기 또다시 출마한다는 이야기가 나오고 있어 지역의 분위기를 사전에 알아보기 위해 누군가 흘리는 것이 아닌지 의심된다"고 말했다.

또다른 더민주당 관계자는 "전혀 들은 바가 없다"며 "다만, 김 의장이 실제 출마할 경우 현재 출마하는 후보들과 공천경쟁을 한다는 것도 우습고, 출마를 한다면 양쪽 후보들의 동의와 양보가 있어야 하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백 의원 측 관계자는 "김 의장의 출마 이야기를 전혀 들은 바 없다"며 "그런 이야기가 어디에서 나왔는지 사실 확인을 해보겠다"고 설명했다./배종석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천군 동두천 포천시 가평군 의정부시 남양주 구리 양주시 파주시 고양시 김포시 하남시 양평군 여주시 성남시 광주시 이천시 용인시 부천시 과천시 광명시 안양시 의왕시 군포시 시흥시 안산시 수원시 오산시 안성시 평택시 화성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배우 한채아, 보기만 해도 시원해지는 '썸머 화보' 大공개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