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경력형 대표 직접일자리사업, "고양 '희망-내일'의 비상(飛上)"

이영관 | 기사입력 2019/06/03 [10:22]

고양시 경력형 대표 직접일자리사업, "고양 '희망-내일'의 비상(飛上)"

이영관 | 입력 : 2019/06/03 [10:22]

 


고양시 대표 경력형 직접일자리사업인 "고양 '희망-내일'"이 경력단절 여성 및 중·장년들의 일자리 창출을 위해 비상(飛上)하고 있다.

"고양 '희망-내일' 직접일자리사업"은 지난해 사업비 전액 시비로 편성하여 처음으로 시작한 ‘사회공헌형 공공일자리사업’을 희망의 내일(미래, 나의 일의 중의적 표현)이라는 의미의 사업명칭으로 변경해 올해로 2회째를 맞고 있다.

올해에는 시 산하 전 부서가 사업 주체로 참여해 시민생활 밀착형(17개사업), 사회적 약자 지원형(3개사업), 공공 및 시책사업 추진형(9개사업), 지역 특화 자원 개발형(1개사업) 등 총 30개 사업으로 구성해 추진하고 있다.

시는 지난 2월부터 3월까지, 2차례에 걸쳐 실시한 ‘고양 희망-내일 직접일자리사업’ 참여자 모집 및 선발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사업에는 총 30개 사업에 198명이 신청했으며, 이 중 서류 및 면접심사를 통해 49명을 선발했다.

총 198명의 지원자의 면면을 보면 육아·가사로 인한 경력단절 여성(30-50대)의 지원율이 남성에 비해 4배 이상 높게 나타났으며, 특히 중·장년층(40-50대)의 지원율이 82%를 차지해 미취업 경력단절 여성 및 중·장년층의 지원이 두드러졌다.

또한 49명의 선발자 중 여성(43명)이 남성(6명)에 비해 7.5배로 나타나 여성의 경우 지원 비율(80%)보다 선발비율(88%)이 높게 나타났으며, 연령별 분포는 전체 선발자 중 중·장년층(40~64세)이 33명으로 67%를 차지한 것으로 조사됐다.

선발자들의 학력 및 참여 전(前) 직업으로는 선발자 중 84%(42명)가 대졸(전문대 포함)이상의 학력을 갖췄으며 주부, 회사원의 비율이 높게 나타나 이번 사업이 경력단절, 중장년 일자리 창출에 큰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시 관계자는 “‘희망-내일’이라는 사업명칭 그대로 사업 참여자 모두에게 ‘희망이 되는 나의 일’이 되기를 바란다”며, “상대적으로 재취업이 어려운 중·장년들이 ‘희망-내일’을 통해 지역서비스 및 민간일자리 연계가능한 생산적인 일자리로 나아갈 수 있도록 계속해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이영관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천군 동두천 포천시 가평군 의정부시 남양주 구리 양주시 파주시 고양시 김포시 하남시 양평군 여주시 성남시 광주시 이천시 용인시 부천시 과천시 광명시 안양시 의왕시 군포시 시흥시 안산시 수원시 오산시 안성시 평택시 화성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톱모델 한혜진, '강렬한 눈빛'의 화보 공개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