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경기도지사, 대권 무덤인 경기도지사에서 살아날 수 있을까?

경기도지사 지낸 이인제, 손학규, 김문수, 남경필 등 대권 도전에 나섰지만 험난한 길

배종석 | 기사입력 2019/05/13 [20:32]

이재명 경기도지사, 대권 무덤인 경기도지사에서 살아날 수 있을까?

경기도지사 지낸 이인제, 손학규, 김문수, 남경필 등 대권 도전에 나섰지만 험난한 길

배종석 | 입력 : 2019/05/13 [20:32]
오는 16일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판결을 앞두고 있다.

이 지사는 형 정신병원 강제입원과 지난 해 도지사 선거와 관련, 직권남용 및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1년 6개월의 검찰 구형을 받았다. 이에 이 지사가 과연 검찰의 구형을 막아내고 되살아 날 수 있을지 초미의 관심이다.

이 지사는 현재 여당의 정치인 가운데 가장 강력한 대권후보로 떠오르고 있다. 그렇지만 경기도지사 당선 이후 성남시장 시절 문제가 됐던 친형 정신병원 강제입원이 결국 이 지사의 발목을 잡고 있다.

현재 이 지사는 경기도지사를 지낸 그 전의 어떤 정치인보다 가장 강력한 대권후보에 한 발 다가서 있다. 이인제 전 의원을 비롯,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김문수 전 도지사, 최근 정치은퇴를 선언한 남경필 전 지사 등 대부분이 대선의 문턱을 넘지도 못하고 중간에 주저앉아 버렸다.

그래서 국내 정치인들은 경기도지사 자리가 대권가도의 발목을 잡는다는 이야기가 나오는 등 대권의 꿈을 가지고 있는 일부 정치인들 사이에서 경기도지사 자리를 꺼린다는 이야기까지 흘러나왔다.

이 지사도 선거이후 대권 가도의 레이스에서 살아나느냐 마느냐에 대한 마수에 걸려 들었다. 이 지사는 이번 재판에서 살아남는다면 대권 가도에 탄력이 붙을 수 있지만 혹시라도 불리한 판결이 나온다면 이 지사의 정치생명에도 큰 타격을 입게 된다.

지금 경기도는 푹풍이 지나가는 밤을 맞이하 듯 조용하다. 직원들 사이에서도 이 지사와 관련된 재판 이야기를 꺼리길 주저하고 있다. 이에 도청 내에서 함구령을 내렸다는 이야기까지 나오고 있다.

정치분석가들은 "현재 여당 내에서 안희정 전 충남지사를 비롯, 김경수 경남지사 등 대권 후보로 거론됐던 인물들이 타격을 입으면서, 이재명 지사의 주가가 올랐지만 이번 재판을 받으면서, 이 지사의 이미지에 상당한 타격을 입은 것은 사실"이라며 "이 지사가 살아나면 다행이지만 좋지 않은 결과가 나온다면 경기도지사 자리가 대권 가도의 무덤이라는 사실을 다시 한 번 입증하는 꼴이 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배종석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천군 동두천 포천시 가평군 의정부시 남양주 구리 양주시 파주시 고양시 김포시 하남시 양평군 여주시 성남시 광주시 이천시 용인시 부천시 과천시 광명시 안양시 의왕시 군포시 시흥시 안산시 수원시 오산시 안성시 평택시 화성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배우 황승언 화보 장인의 클래스 다른 분위기!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