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디오씨, 하나은행 관련 소송 서울중앙지법으로 이송 진행

여한식 | 기사입력 2019/03/01 [10:00]

금융디오씨, 하나은행 관련 소송 서울중앙지법으로 이송 진행

여한식 | 입력 : 2019/03/01 [10:00]

㈜금융디오씨는 지난 2월 27일 대전지방법원에서 재판 진행중이던 하나은행을 상대로 한 특허침해 손해배상 소송 사건을 서울중앙지방법원으로 이송해 진행한다고 밝혔다.

 
1일 ㈜금융디오씨에 따르면 금융디오씨는 2016년 7월 5일부터 대전지방법원에서 특허침해 손해배상 재판을 진행해 왔으며, 하나은행이 특허심판원에 청구한 소극적 권리범위 확인심판 특허(제10-0902164호) 외 청구항 3건에 대한 심결각하 결정을 1월 15일 특허심판원장이 대전지방 민사12부에 심결각하에 따른 종결 통보를 송달한 바 있다. 

 
그 동안 금융디오씨는 재판부의 판결을 기다리는 중에 대전지방법원 판결이 신속하게 이뤄지지 않아, 이 사건의 조속하고도 원활한 진행을 위해 1월 14일 서울중앙법원으로 사건 이송을 신청한 바 있다고 설명했다.

 
재판부는 이송결정 이유에 대해 그 소가 등에 비추어 전문심리위원 등 전문가의 조력이 필요한 점, 당사자 등의 관할이익을 침해하지 않는 것으로 보이는 점, 기타 이 사건에 관한 현재까지의 심리 정도 등 이 사건 심문 과정에서 나타난 일체의 사정 등을 종합적으로 참작하면, 신청인의 신청대로 이 사건을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진행하는 것이 현저한 손해 또는 지연을 피하기 위해 필요하다고 인정된다며, 그렇다면 신청인의 신청은 이유 있으므로 민사소송법 제24조제3항, 제24조제2항, 제36조 제3항, 제2조에 의해서 주문과 같이 결정한다고 덧붙였다.

 
따라서 이제 하나은행에 대한 특허침해 손해배상 소송 사건이 서울중앙지방법원으로 이송돼, 특허심판원의 심판종결 통보 내용에 따라 신속한 판결이 이뤄 질것을 기대하고 있다고 금융디오씨의 관계자와 대리 변호사들은 설명했다./여한식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신예 김주영, '철인왕후' 캐스팅!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