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에서 16년만에 남자농구 국가대표팀 경기 열려

'2019 FIBA 남자농구 월드컵 아시아지역 예선대회', 부산 개최

이영신 | 기사입력 2018/11/27 [08:37]

부산에서 16년만에 남자농구 국가대표팀 경기 열려

'2019 FIBA 남자농구 월드컵 아시아지역 예선대회', 부산 개최

이영신 | 입력 : 2018/11/27 [08:37]

부산시(시장 오거돈)는 오는 29일과 12월 2일 양일간 사직 실내체육관에서 농구 A매치인 ‘2019 FIBA 남자농구 월드컵 아시아지역 예선대회’를 개최한다.

 

경기일정은 ▲29일 오후 7시30분에 대한민국 vs 레바논 경기에 이어 ▲12월 2일 오후 3시에 대한민국 vs 요르단 경기가 진행된다.

 

지난 해 11월 26일 시작한 ‘FIBA 남자농구 월드컵 아시아 예선대회’는 대륙별(아시아지역) 예선을 거쳐 본선 진출국을 가리는 경기로 이번 경기는 대한민국의 마지막 홈 경기이다.

 

국제농구연맹(FIBA)이 주최하고 대한민국농구협회와 부산광역시농구협회가 주관하는 이 대회는 부산시를 비롯해 문화체육관광부, 국민체육진흥공단 등이 후원한다.

 

E조에 속한 한국은 6승 2패로 뉴질랜드(7승1패), 레바논(6승2패)에 이어 3위를 기록 중이며 각 조별 3위까지 본선 진출권을 부여 받는다.

 

입장권은 티켓링크에서 예매 중이며 가격은 1만 원∼4만 원이며, SPOTV 및 네이버 등을 통해 생방송으로 시청할 수 있다.

 

시 관계자는 “2002 아시안게임 이후에 16년 만에 개최되는 남자농구 국가대표팀 경기 개최로 시민들의 농구 관심을 유발하고 침체돼 있는 부산농구가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이영신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배우 임지연, 새 소속사 '아티스트컴퍼니'와 배우 제2막 연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