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생태수도섬' 신안 도초도에 빗물마을 조성 추진

김순덕 | 기사입력 2018/11/25 [10:04]

'세계생태수도섬' 신안 도초도에 빗물마을 조성 추진

김순덕 | 입력 : 2018/11/25 [10:04]

 


㈜가든프로젝트(대표 박경복)는 25일 전라남도 신안군 도초면 만년리 한발마을에 빗물마을을 조성했다.

 
전남 신안군 도초도는 다도해 해상 국립공원과 유네스코 생물권 보전지역으로 지정된 청정 지역으로 풍성사구(모래언덕)로 유명한 우이도와 시목해수욕장등이 위치한 섬이다.

 

한발마을에 위치한 세계생태수도섬 방문자센터는 초등학교를 리모델링해 식당, 숙소, 신재생에너지 학습장, 체험관, 갯벌생태교육장 등의 주요시설을 갖추고 전 국민에게 섬생태체험교육 및 생태캠프, 전통문화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가든프로젝트는 올 2월 28일 한국수자원공사에서 진행한 사회적기업 성장지원프로젝트에 ‘빗물이 탐나는 도(島)다’라는 주제로 공모에 선정됐다.

 

또한 빗물마을 조성을 통해 빗물을 이용한 도서(섬) 주민생활 수준향상 및 소득증대, 도서(섬) 지역의 공동체 활성화 및 일자리 창출, 사회적, 환경적, 경제적으로 지속 가능한 섬마을을 조성할 목적으로 한발마을에 빗물마을을 조성했다.

 
사업비는 한국수자원공사 기금 4500만 원, 가든프로젝트 기금 5500만 원 등 총 1억 원이 투입됐다. 시설은 빗물저장 용량 기준 25톤 규모가 설치됐고 이용량은 3회전 기준 75톤 정도이다. 이렇게 모아진 빗물은 한발마을 주민 약 50가구, 150명 정도가 약 6개월간 식수로 사용할 수 있는 규모이다.

 
이번 사업의 핵심요인은 먹는 물의 안전성이다. 따라서 서울 도심에서 검증한 가든프로젝트의 기술력을 통해 먹는 물의 안전성을 위해 최선을 다했으며 특히 도서(섬) 지역의 특성상 유지관리가 어려운 점을 고려해 지역주민을 고용, 1년간 정기적인 유지관리를 하고, 한국수자원공사의 기술력으로 먹는 물 수질검사와 모니터링을 상시 실시하며 빗물을 이용한 비즈니스 모델을 개발하여 마을기업을 육성할 방침이다.

 
박우량 신안군수는 “섬으로 이뤄진 신안군을 사계절 꽃이 피는 정원을 조성해 국가섬 정원으로 지정받아 세계 꽃 박람회를 개최하겠다”며 “도초도 한발마을을 시작으로 빗물마을을 지속사업으로 추진해 신안군을 태양열발전, 풍력발전과 더불어 빗물이용활성화를 통해 에너지 자립도를 높임으로써 세계생태수도섬의 지위를 더욱 공고히 해나가겠다”고 말했다./김순덕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배우 임지연, 새 소속사 '아티스트컴퍼니'와 배우 제2막 연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