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서해안권, "해양레저‧관광 산업 신성장 거점된다"

산업통상자원부, ‘제2차 경제자유구역 기본계획’에 반영

하기수 | 기사입력 2018/11/07 [09:40]

안산시 서해안권, "해양레저‧관광 산업 신성장 거점된다"

산업통상자원부, ‘제2차 경제자유구역 기본계획’에 반영

하기수 | 입력 : 2018/11/07 [09:40]

 

안산시 서해안권이 해양·레저·문화·생태 산업의 신성장 거점으로 거듭날 전망이다.

 

7일 시에 따르면 시는 지난 5일 산업통산자원부가 개최한 경제자유구역위원회에서 안산시 서해안권이 경제자유구역 기본계획(2018년~2027년)에 반영됐다고 밝혔다.

 

이는 ‘경제자유구역의 지정 및 운영에 관한 특별법’에 따른 것으로, 법은 기간을 10년으로 하는 기본계획을 5년마다 수립하도록 하고 있다.

 

안산시 서해안권은 해양레저·관광, 친환경 간척농지, 생태환경 등이 어우러진 지역으로, 기존 황해경제자유구역인 평택BIX(Business&Industry Complex), 현덕지구와 연계한 개발이 가능해졌다.

 

이번 2차 경제자유구역 기본계획은 평택부터 안산까지의 경기만 일대를 해양레저·문화·생태 산업의 거점으로 삼는 ‘서해안 포트(port, 항구) 비즈니스 벨트’ 조성 의지가 반영됐다는 평가다. 이에 시는 단기, 중기, 장기로 기간별 세부 목표를 마련‧추진한다.

 

올해부터 2020년까지는 관련한 타당성 조사 및 추가 지정을 추진하고, 2021년부터 2023년까지는 추가 지구의 개발을 추진하며, 2024년부터 2027년까지는 경제자유구역을 확대해 규모의 경제 확보 및 파급 효과 극대화를 목표하고 있다.

 

아울러, 내년에는 도 황해경제자유구역청과 함께 관련한 타당성 조사 및 발전 전략 수립 용역을 착수할 예정으로, 사업 추진을 위한 플랫폼(기반)을 구축할 계획이다.

 

윤화섭 시장은 “대부도를 중심으로 하는 안산시 서해안권이 제2차 경제자유구역 기본계획에 반영된 것은 매우 기쁜 일로서, 평택부터 이어지는 서해안 포트 비즈니스 벨트 조성이 가능해졌다”며 “기업들이 성공할 수 있는 최적의 환경을 만들어 새로운 성장 동력과 일자리를 창출해 살기 좋은 도시 안산을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하기수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천군 동두천 포천시 가평군 의정부시 남양주 구리 양주시 파주시 고양시 김포시 하남시 양평군 여주시 성남시 광주시 이천시 용인시 부천시 과천시 광명시 안양시 의왕시 군포시 시흥시 안산시 수원시 오산시 안성시 평택시 화성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구혜선의 도쿄 화보, "언제나 사랑스러운 그녀의 매력"
광고
광고